김태년 "추미애 관련 의혹 무차별 폭로…검찰 공정·신속 수사해야"
공수처·특별감찰관 추천 문제에 "순서 따지는 것 의미없어"
입력 : 2020-09-10 10:34:44 수정 : 2020-09-10 10:34:4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한 점 의혹이 없게 공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해 그 결과를 있는 그대로 발표해 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10일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추미애 장관과 관련한 무차별적 폭로, 검증되지 않은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검증되지 않은 의혹들로 사회적 논란이 커지는 건 바람직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공평무사한 수사로 진실을 밝히면 될 일"이라며 '공정하고 신속한' 검찰의 수사와 있는 그대로의 결과 발표를 요구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보 추천위원 선임과 대통령 특별감찰관 추천 절차를 동시에 진행하자는 제안에 야당이 반대 의사를 표한 것에는 "야당에서 함정이란 단어를 사용하면서 흔쾌한 합의를 주저하고 있다"면서 "야당의 요구를 수용했는데 왜 이런 반응을 보이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수처와 특별감찰관 추천 중에 무엇부터 할지, 순서를 따지는 것은 별로 중요하지도 않고 의미도 없다"면서 "의지만 있다면 하루에도 만 가지 실마리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