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0일' 김종인 "체질 개선 지속"…안철수 연대론은 일축
비대면 기자간담회서 "반성이 개혁의 시작"…당 일각선 "독선적 리더십" 비판도
입력 : 2020-09-03 13:30:02 수정 : 2020-09-03 13:30:0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취임 100일을 맞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향후 당 운영과 관련해 "약자와 동행하는 정당, 국민통합에 앞장서는 정당으로 체질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3일 김 위원장은 비대면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개혁의 시작은 반성에서 시작된다. 그동안 우리당은 시대변화에 부응하지 못하는 정당, 약자와 함께 하지 못하고 기득권을 옹호하는 정당, 이념에 매몰된 정당, 계파로 나눠 싸우는 정당으로 인식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차기 대통령선거에 필요한 당내 인물이 부족하다는 지적에는 "국민의힘이 종전과는 다른 형태로 국민들을 포용해나가는 그러한 정책적 측면에서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당 내부에서 국민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형태로 변영하면 자연스럽게 당 내부에서도 대통령 후보가 나올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의당과의 통합, 안철수 대표와의 서울시장 선거 연대 등의 질문이 계속해서 이어지자 김 위원장은 '취임 100일 간담회에서 자꾸 다른 당 이야기가 나온다'며 불쾌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민이 과연 어떠한 시장을 갖길 원하느냐, 여기에 제대로 적응할 수 있는 분이 최적"이라며 "가급적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인물이 적정하고, 그러한 인물이 충분히 당내에서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당 외부인사에 대해서는 문을 열어놨다 그는 "서울시장 후보가 되고 싶은 분들이 과연 국민의힘에 들어가 후보가 되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한다면 우리당에 입당하던지 협조하던지 할 것”이라며 "서울시장 후보를 어떻게 선출해야 야당에 승리를 가져올 것인지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했지만 당내에선 비판의 목소리도 제기된다. 장제원 의원은 김 위원장을 향해 "독선적 리더십이 시간이 갈수록 고착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간담회를 통해 "실질적으로 당을 운영하는데 개인의 의사를 억지로 관철시키려 노력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취임 100일을 맞아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