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DJ 11주기 추모 "통합·화합 절실" 한 목소리
정치권, 일제히 국립서울현충원 추도식 참석…고인의 삶, 한국 정치사 발자취 기려
입력 : 2020-08-18 14:42:33 수정 : 2020-08-18 16:20:03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여야는 18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통합과 화합이 절실하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이와 함께 평생을 민주주의에 헌신한 고인의 삶을 평가하고 한국 정치사의 거인으로 남긴 발자취를 기렸다.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 진행된 추도식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외환 위기라는 백척간두의 국가 위기를 조기에 이겨낸 것, 조국에 노벨 평화상의 영광을 안긴 것 모두 역사에 남을 큰 발자취"라며 "비범한 큰 정치인 DJ, 험난하고 고통스러웠지만 빛나던 그 길, 우리도 함께 가겠다"고 다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지금 우리는 코로나19라는 한번도 겪어보지 못한 위기와 싸우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외환 위기를 극복한 김 전 대통령의 인동초 정신을 구해본다. 고난을 딛고 시련을 넘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 국민 통합과 화합, 경제 회복과 불평등 해소,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도 예식을 진행한 함세웅 신부의 요청으로 즉석에서 추도사 요청을 받은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은 "현재는 통합과 화합이 절실하게 요구되는 상황으로, 지나치게 힘이 세다고 힘만 행사할 것이 아니라 겸허한 자세로 권력을 절제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지 않고서는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추도식에서 발언을 하지 않았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께서는 IMF 위기를 극복하며 훌륭한 국민과 책임있는 정부가 힘을 합치면 못할 일이 없다고 하셨다"며 "수해에 이어 코로나 재확산으로 다시 이중 위기에 직면해 있다. 고인의 말을 되새겨 국민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국민의 뜻을 받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최재성 정무수석, 이낙연·김부겸·박주민(기호순) 등 민주당 당 대표 후보,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 김 전 대통령 차남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삼남 김홍걸 민주당 의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장남 건호 씨 등이 자리를 지켰다.
 
다만 코로나19의 여파로 예년보다 축소된 채 진행됐다. 사회적 거리 두기의 일환으로 전체 참석자 중 일부는 묘소 언덕 아래에서 추도식을 지켜봤다.
 
이해찬(오른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