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지노믹스, 1070억 규모 아이발티노스타트 기술이전
자회사 마카온에 섬유증 관련 독점 라이선스 이전 계약
입력 : 2020-07-27 15:58:44 수정 : 2020-07-27 15:58:44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크리스탈지노믹스가 섬유증 신약 후보물질 기술이전을 통해 바이오 신약 파이프라인 강화에 나선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자회사 마카온에 신약 후보물질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섬유증 관련 모든 질환에 대한 글로벌 독점 라이선스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술이전 총 규모는 8900만달러(약 1070억원)이며 400만달러(약 48억원)를 먼저 계약금으로 수령한다. 임상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구성돼 있으며, 상업화 성공 시 매출액에 따른 로열티는 별도로 받게 된다.
 
이번 계약은 크리스탈지노믹스가 현재 항암제 및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아이발티노스타트 개발 및 권리에 영향을 주지 않고, 모든 특허는 크리스탈지노믹스가 소유한다. 마카온은 후성유전학적 타깃 물질인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섬유증 적응증 개발을 위해 임상시험 진행 및 허가 승인 등의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이후 신약개발 성공 시 기술수출을 진행하게 된다.
 
회사는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커 신약개발의 전망이 높은 섬유증 분야를 타깃분야로 선정해 개발 중인 신약과제에 대한 임상전략 협업을 도모한다는 전략이다. 이로써 해당 신약의 성공률을 높이고, 시간과 비용을 단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섬유증은 손상된 조직이 섬유화되는 과정을 의미하며 폐, 신장 섬유증이 대표적인 질환이다. 특발성 폐섬유증(IPF) 경우 진단 후 평균 생존기간이 2.5~5년에 불과하며 승인된 치료제는 2종(오페브, 에스브리에트)이나, 우수한 효과를 가진 치료제가 없는 실정이다. 특히 신장 섬유증 경우 아직 승인된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