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본격 4대1 로맨스…시청률 3.6% 첫 출발
입력 : 2020-07-09 10:17:47 수정 : 2020-07-09 10:17:47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JTBC 수목 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41 로맨스로 포문을 열었다.
 
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8일 첫 방송된 우리, 사랑했을까첫 방송은 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 2.003%를 기록했다. 이는 첫 방송을 3.6%의 시청률로 시작한 전작 쌍갑포차에 비해 아쉬운 성적표다.
 
‘우리, 사랑했을까첫 회에서는 더 이상 사랑 따윈 없다고 믿는 독수공방 14년 차 노애정(송지효 분) 앞에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네 남자, 오대오(손호준 분), 류진(송종호 분), 오연우(구자성 분), 구파도(김민준 분)가 동시에 나타나면서 범상치 않은 4 1 로맨스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더욱이 노애정과놈놈놈놈들이 과거 얽혔던 사이임을 암시해 궁금증이 폭발하고 있다.
 
근면성실함과 불굴의 의지로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는 싱글맘 노애정. 그녀에게도 영화 프로듀서의 꿈이 있었지만 한국대 연극영화과 졸업을 한 학기 앞두고 자퇴 할 수밖에 없었다. 예상치 못했던 한 생명이 뱃속에 움튼 것.
 
겨우 스물 셋에 엄마가 된 애정은 혼자 아이를 키우느라 정신 없이 살아야 했지만 결단코 후회는 없었다. 어찌 됐든 자신이노애정인 건 변함없는 사실이며, 딸 하늬(엄채영 분)에게 언젠가 꿈을 이룬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리라 약속 했기 때문이다.
 
우리, 사랑했을까’ 2회는 9일 밤 930분 방송된다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김다솜. 사진/JT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