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영원의 군주’ 정은채, 이중적인 아수라 포스
냉온 오가는 극렬 온도 차 정은채
입력 : 2020-04-17 08:18:21 수정 : 2020-04-17 08:18:21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SBS 새 금토드라마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배우 정은채가대한제국 최연소, 최초 여성 총리의 이중적인아수라 포스를 공개, 긴장감을 드높인다.
 
오는 4 17일 밤 10시 첫 방송될 더 킹-영원의 군주는 차원의 문을 닫으려는 이과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16부작 판타지 로맨스다.
 
무엇보다 정은채는 지적인 외모와 유려한 언변, 진보적인 정책까지 더해져 정계에 입문한 지 7년 만에 대한제국 총리에 당선된 대한제국 최연소이자 최초 여성 총리 구서령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황제 이곤(이민호 분)과 관련되면서 극의 텐션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와 관련 정은채가 냉온을 오가는극강 이중 면모를 폭발시킨아수라 포스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대한제국 총리 구서령이민심 사냥을 위해 수산시장에 나선 장면이다. 경호원을 대동하고 수산시장을 찾은 구서령은 사람들이 반겨주며 환호하자 우아한 미소를 날리면서 인사를 건네는, 소탈하고 다정다감한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나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 장소에 들어서자 서슬 퍼런 표정을 지으면서 정색, 숨겨졌던 공격적인 면모를 드러내는 것. 과연 인정받는 대한제국 총리의 남다른 정치적 클래스를 장착한 구서령이 이렇게 돌변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정은채의극과 극 면모 아수라 포스장면은 지난해 11월 부산광역시 기장군에 위치한 수산시장에서 촬영됐다. 부산 출신인 정은채는 부산에서 진행된 촬영에 각별한 기운을 받은 듯 활기찬 모습으로 등장했던 상태다.
 
시종일관 설레는 표정으로 현장에 생기를 더하던 정은채는 촬영이 시작되자 해맑고 환한 미소부터 도도하고 까칠한 모습까지 냉온탕을 오가는 대한제국 총리 구서령의 반전 면모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정은채는 끝을 모르는 변신의 여왕이다라는 말과 함께구서령 역을 통해 더욱 넓어지고 깊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하게 될 정은채의 열연을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확인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더 킹-영원의 군주는 명실상부한흥행 보증수표김은숙 작가와후아유-학교 2015’, ‘태양의 후예의 백상훈 감독,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정지현 감독이 의기투합한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이다. 오는 4 1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더 킹-영원의 군주’ 정은채. 사진/화앤담픽쳐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