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동선파악 24시간→10분 이내 단축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가동
입력 : 2020-03-25 17:20:27 수정 : 2020-03-25 17:20:27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갖추면서 평균 하루 이상이 걸렸던 확진자 역학조사 분석 시간이 대폭 단축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26일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질병관리본부와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정식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역학조사 절차를 자동화하는 시스템으로 대규모 도시데이터를 수집·처리하는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기술을 활용한 시스템이다.
 
이에 따라 26일부터는 국토부에서 질병관리본부로 시스템을 이관하고 경찰청, 여신금융협회, 3개 통신사, 22개 신용카드사 간 협력체계를 구성해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해당 시스템은 확진자 면접조사 결과를 보완해 빅데이터의 실시간 분석이 가능해져 확진자 이동동선과 시간대별 체류지점을 자동으로 파악할 수 있다. 대규모 발병지역을 분석해 지역 내 감염원 파악 등 다양한 통계분석도 가능해진다.
 
지금까진 28개 기관 간 공문 및 유선연락 등의 과정이 대부분 수작업으로 이뤄졌지만 스마트시티 기술 시스템 도입으로 신속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초기 평균 하루 이상이 걸린 이동동선 도출 등 역학조사 분석 시간이 10분 이내로 줄어 대규모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에도 보다 민첩하게 대처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스템에서 확진자들의 개인정보를 활용하는 것은 감염병예방법에서 감염병 위기상황에서 정확한 역학조사를 위해 공공이 개인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에 근거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은 개인정보를 활용하면서도 정보취득 대상을 최소화한다. 취득 절차도 엄격하게 운영할 방침이다. 역학조사관이 추 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확진자만 관계기관에 개인정보 제공을 요청하며, 위치정보의 경우 경찰청의 확인 및 승인절차를 추가로 거치게 된다.
 
시스템 및 정보 접근은 필수 최소인원만 허용하고 담당자의 역할에 따라 권한을 엄격하게 구분한다. 시스템은 감염병 위기대응 단계를 고려해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되는 즉시 개인정보는 파기할 예정이다.
 
 
 
지난달 5일 광주21세기병원에서 환자 이송 중 질병관리본부 중앙역학조사관이 업무상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