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찾아’ 서강준, 캐릭터 몰입 높인 멜로 눈빛
‘날찾아’ 서강준, 박민영 향한 세심한 배려
입력 : 2020-03-18 10:25:21 수정 : 2020-03-18 10:25:21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서강준이 달달한 멜로 눈빛과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이하 '날찾아')에서 서강준은 사랑에 서툰 캐릭터를 부드럽게 그려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해원(박민영 분)을 향한 은섭(서강준 분)의 세심한 배려와 귀여운 질투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몽글몽글하게 만들었다. 해원은 집 수리가 끝나 잠시 머물렀던 굿나잇 책방을 떠나게 됐고, 은섭은 어둠을 핑계 삼아 해원이 집으로 돌아가는 길과 그 시간을 함께 했다.
 
뿐만 아니라 어두운 길을 걸을 해원을 걱정하는 마음에 은섭은 고장난 가로등을 고쳐 길을 환하게 비췄다. 자신의 방식대로 해원을 좋아하는 마음을 표현했다.
 
고등학교 총동창회 날, 은섭은 해원이 고등학교 동창인 영우(김영대 분)와 같이 왔다는 장우(이재욱 분)의 말에 무심한 척 맥주를 벌컥 마시는 소심한 질투심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결국 은섭이 가진 따뜻함에 해원의 마음이 움직였고, 해원은 "네가 좋아. 임은섭"이라고 고백했다. 오랫동안 짝사랑한 해원의 예상치 못한 고백을 받은 은섭의 모습은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서강준은 표현이 서툰짝사랑꾼은섭이 해원을 좋아하는 마음을 전하고자 노력하는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캐릭터의 몰입도를 높였다. 해원을 향한 마음을 담아낸 서강준의 달달한 멜로 눈빛과 은섭에 완벽하게 흡수된 듯한 연기는 두근거리는 감성에 젖어들게 했다.
 
또한, 담담하지만 질투를 감추지 못하는 귀여운 모습과 오랜 짝사랑에게 고백을 받게 된 은섭의 모습은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물들였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매주 월, 화 밤 9 30분 방송된다.
 
 
날찾아 서강준. 사진/JT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