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조국 부인' 정경심 구속, 문 대통령 인사책임 대국민 사과해야"
"검찰, 사건 당사자이자 몸통인 조국 불러 진실 밝혀야"
입력 : 2019-10-24 09:41:41 수정 : 2019-10-24 09:41:41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4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더 이상 책임회피 말고 잘못된 인사로 국민을 분열시킨 것에 대해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법원은 검찰이 제기한 11개의 혐의에 범죄사실이 소명된다고 판단했다"며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던 조 전 장관의 해명은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범죄 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에 앉히고 조 전 장관 가족을 수사하는 검찰을 향해 정치검찰, 적폐검찰 낙인찍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후안무치가 명백히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검찰을 향해선 "조 전 장관의 소환 조사를 더 이상 미루지 말기 바란다"며 "사건의 당사자이자 몸통인 조 전 장관을 불러 부인인 정 씨의 범죄행위를 어디까지 알고 공모했는지 낱낱이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것만이 문재인 정권의 씌운 정치·적폐 검찰에 대한 오명을 씻고 명예는 지키는 길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