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원전 건설에 참여해주길"···문 대통령 "40년 노하우, 많은 기회 달라"
입력 : 2019-02-22 16:18:48 수정 : 2019-02-22 16:18:48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인도의 원자력발전소(원전) 추가건설 계획 관련 "한국에게 많은 기회를 주면 고맙겠다"며 적극적인 사업참여 의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의 한·인도 정상회담에 배석한 비제이 케샤브 고케일 인도 수석차관의 제안에 이렇게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고케일 수석 차관은 "한국과 인도는 2011년 원자력협정을 체결한 상태다. 원전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기반이 구축돼 있다"며 "인도는 앞으로 7기의 원전을 추가로 건설할 야심찬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원전건설 사업에 직접 참여해 달라"며 "인도의 원자력 발전에 기여해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국은 지난 40년 동안 독자적인 기술로 원전을 건설하고 운영해왔다"며 "그 안정성과 경제성이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인도가 원전을 건설한다면 한국의 업체들이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에게 많은 기회를 주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인도는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자이타푸르를 비롯해 대규모 원전 건설을 추진 중이다.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한·인도 우주기술분야 협력에도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다. 모디 총리가 "달 탐사를 위해 찬드라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협력 희망 의사를 밝히자 문 대통령은 "우리가 인도에게 가장 원하는 협력 분야가 우주분야"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위성기술은 좋은데 발사체가 부족하다. 과거 우리의 인공위성을 인도 발사체를 이용해 발사된 경우가 있었다"며 "인도가 우주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지니고 있으며 앞서가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 양국이 함께 달을 탐사할 때까지 협력을 강화해나가자"고 제안했다.
 
고케일 차관 역시 "인도에는 우주 분야의 담당기구인 우주항공청이 있다"며 "우주항공청의 발사기술은 신뢰할 수 있으며 검증된 전문성을 지니고 있다. 한국이 위성을 발사할 때 인도의 발사체를 사용해 달라"고 협력을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오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