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여름 휴가철 항공여행객 천만명 '돌파'…국내 줄고 해외 급증
저비용항공사 공급확대·해외여행 수요↑…국제선 여객 역대 최대
입력 : 2018-09-27 16:18:00 수정 : 2018-09-27 16:18: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올해 여름휴가 기간 내국인의 해외여행수요가 증가하면서 8월 한달 항공여객이 처음으로 1000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국제선 여객은 저비용항공사의 공급확대와 해외여행 수요가 증가하면서 782만명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항공여객은 1058만명 전년 동월(997만명) 대비 6.1% 증가했다. 국제선 여객은 전년 동월 대비 10.9%증가했고, 국내선 여객은 전년 동월 대비 5.5%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미주노선을 제외한 중국(24.9%), 유럽(18.4%), 동남아(8.7%), 일본(7.4%) 등을 중심으로 전 지역 노선에서 성장세를 보였다. 중국노선의 경우 158만명을 기록해 전년 동월 대비 24.9% 증가했다. 다만 2년 전인 2016년 8월(207만명)에 비해서는 여전히 감소세다. 
 
공항별로는 중국노선 여객 증가 및 노선 다변화로 청주(247.9%), 무안(129.7%), 제주(89.3%), 대구(28.3%), 김포(5.9%), 인천(8%) 등 전국의 공항에서 성장세를 보였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가 전년 동월 대비 2.7% 증가했고, 국적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전년 동월 대비 19.3% 늘었다. 국적사 분담률은 68.6%(대형 39%, 저비용 29.6%)를 기록했다.
 
국내선 여객은 운항감편(-2.7%)에 따른 공급석 감소, 태풍 솔릭 및 기록적인 폭염 등에 따른 내국인 제주여행 수요 감소로 전년 동월 대비 5.5%(내륙 -11.6%, 제주 -4.5%) 줄어든 276만명을 기록했다.
 
공항별로는 청주(-14.2%)·김해(-10.4%)·광주(-8.6%)·김포(-7%)·제주(-4.2%) 등이 감소했고, 울산(45.6%)·인천(3.1%) 등은 늘어났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의 국내여객 운송량은 117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2% 감소했고, 저비용항공사는 159만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0.8% 줄었다.
 
항공화물은 38만톤으로 중국·대양주·동남아 지역의 물동량 증가(IT, 반도체, 석유화학 등)와 국제화물 증가로 3.2% 늘었다.
 
국제화물은 중국(8.2%)·대양주(6.3%)·동남아(5.6%)·유럽(3%) 등 전 지역이 증가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 4% 성장한 35만톤을 기록했고, 국내화물은 제주(-8.2%) 및 내륙노선(-4.4%)의 감소로 전년 동월 대비 7.9% 감소한 2만4000톤을 기록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여행수요 지속 증가에 따른 해외노선 다변화와 추석 연휴시즌에 따른 해외 여행객 확대 등으로 항공여객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된 지난 7월20일 오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이 휴가를 해외에서 보내려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