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R&D 예산, 20조 돌파…과기정통부 14.8조
입력 : 2018-08-28 17:40:20 수정 : 2018-08-28 17:43:29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정부의 연구개발(R&D) 사업 예산이 사상 처음으로 20조원을 돌파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내년도 예산안은 올해 대비 5% 늘었다. 과기정통부는 증액된 예산을 바탕으로 데이터 경제 구현, 기초연구 강화 등에 나설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28일 2019년 국가 전체 R&D 예산을 올해보다 3.7% 늘어난 20조3997억원으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R&D 예산이 20조원을 돌파한 것은 혁신성장에 대한 정부 의지가 담긴 것으로, 최근 3년간 1%대 R&D 예산 증가율을 벗어나 3%대 증가율에 진입한 데 의의가 있다고 과기정통부는 강조했다.
 
증액된 주요 분야는 연구자 주도 기초연구, 혁신성장을 위한 데이터·인공지능(AI)·수소경제 지원, 혁신인재 양성이다. 기초연구 분야는 올해 1조4200억원에서 내년 1조6900억원으로, 데이터·AI 분야는 올해 3467억원에서 내년 4211억원으로, 수소경제는 올해 383억원에서 내년 796억원으로 각각 늘었다. 혁신인재 양성 분야엔 280억원이 신규 투입된다.
 
과기정통부의 예산은 올해 14조1268억원보다 5% 증액된 14조8348억원으로 편성됐다. 특히 지난 13일 혁신성장 관계장관 회의에서 결정된 '혁신성장 전략투자 방향'에 따라 데이터 경제 구현 및 생태계 조성, 국가 R&D 시스템 혁신 관련 예산이 전년 대비 큰 폭으로 늘었다.  
 
과기정통부는 테이터 경제 구현, 인공지능 핵심기술 개발 및 실증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강화해 올해 대비 61.2% 증액된 7300억원을 편성했다. 데이터 경제가 원활히 작동할 수 있도록  튼튼한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도 2400억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연구자 중심 기초연구 강화 및 국가 R&D 시스템 혁신에 1조650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한편 이날 방송통신위원회는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거쳐 내년 예산안을 올해 대비 8.1% 증액된 2569억원으로 확정하고 국회에 제출했다. 이번 예산안은 소외계층 지원 등 사회적 가치 제고, 방송통신서비스 이용자 보호 강화, 미디어 산업 성장 및 공정경쟁 환경 조성, 방송의 공공성과 다양성 지원 등 국정과제와 사회적 가치 강화 분야에 중점 편성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