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탁론] 주식자금이 부족할 때 전화 한통으로 연 2.4% 대출이!?
입력 : 2017-03-02 12:25:36 수정 : 2017-03-02 12:25:36
최근 투자자들 사이에서 스탁론을 활용한 투자가 확산되고 있다. 최대 3배까지 대출을 일으켜 높은 수익을 달성할 수 있다.
 
한편, 미수/신용 고객이 주가하락으로 반대매매 위기에 처할 경우 상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스탁론을 사용하는 고객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 토마토스탁론은 부담을 덜어드리고자 최저금리인 연 2.4% 상품을 고객에게 안내해드리고 있다. 보유한 주식 그대로 매도 없이 이용가능하며, 고객이 현재 사용중인 미수/신용 대출도 진행할 수 있기에 고객상담센터( ☎ 1644-8944 )로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
 
전문 상담원이 고객이 원하는 상황에 맞게 1:1 맞춤형 상품을 선별하여 , 최적화된 상품을 구성 해준다. 토마토스탁론 관계자는 “스탁론은 다양한 혜택과 많은 장점을 가진 상품이지만, 스탁론을 이용함에 있어 발생될 수 있는 리스크에 대해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고 당부 했다.
 
☞ 토마토스탁론, 이용중인 증권사 그대로, 최저 연2.4%, 본인자금포함 최대4배
 
토마토 스탁론이란 ? ( 연계 신용대출 )
▶ 증권사 변경 없이/신규 계좌 개설 없이 기존 그대로 이용 가능
▶ 금리 최저 연2.4% 부터 (증권사 신용 및 담보대출 평균 7.5%~8.5%)
▶ 한 종목 100% 집중투자 가능
▶ 본인자금 포함 4배, 최고 3억원, 최장 5년(6개월 단위 연장)
▶ 무방문 , 무서류 , 인터넷 신청으로 대출 신청
▶ 마이너스 통장식 대출
▶ 연장수수료 및 중도상환수수료 無
▶ 보유종목 매도 없이 미수/신용 대환가능
▶ ETF(KODEX 레버리지, KODEX 인버스, KODEX 200)포함 1,500여개 종목 매매가능
▶ 위험관리시스템을 통한 안정적인 투자 관리
▶ 주식매입자금대출 / 주식담보대출 / 주식자금대출
 
★거래량 상위 50종목 ( 오후 12시 23분 기준 )
인터엠(017250),아남전자(008700),신신제약(002800)자연과환경(043910),현대중공업(009540),에이치케이(044780),신신제약(002800),국일제지(078130),세우글로벌(013000),코아크로스(038530),코디엠(224060),정다운(208140),팬오션(028670),서플러스글로벌(140070),유지인트(195990),위노바(039790),위즈코프(038620),아이엠(101390),셀루메드(049180),미래산업(025560),코닉글로리(094860),아리온(058220),메이슨캐피탈(021880),암니스(007630),영진약품(003520),대주산업(003310),텔콘(200230),KODEX 200선물인버스2(252670),KODEX 레버리지(122630),에스에스컴텍(036500),쌍용정보통신(010280),피씨엘(241820),SK하이닉스(000660),두산인프라코어(042670),KODEX 인버스(114800),SG세계물산(004060),티에스인베스트먼트(246690),동국실업(001620),트레이스(052290),KNN(058400),지엔코(065060),큐캐피탈(016600),넥솔론(110570),오성엘에스티(052420),유바이오로직스(206650),우리기술(032820),SG충방(001380),두산중공업(034020),TIGER 200선물인버스2(252710),썬텍(122800),이트론(096040),흥아해운(003280),제이준(025620),SG&G(040610),솔고바이오(043100)
 
· 이 기사는 인포머셜입니다. 인포머셜(Informercial)은 인포메이션(Information)과 커머셜(Commercial)의 합성어로 스폰서가 제공하는 정보로 꾸며진 상업성 콘텐트입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4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SK하이닉스(660)93,30094,000(0.75%)
SG글로벌(1380)1,5801,430(-9.49%)
케이비아이동국실업(1620)673762(13.22%)
신신제약(2800)5,5205,900(6.88%)
흥아해운(3280)1,8551,725(-7.01%)
대주산업(3310)2,7303,335(22.16%)
영진약품(3520)3,6153,500(-3.18%)
SG세계물산(4060)624501(-19.71%)
아남전자(8700)2,7552,735(-0.73%)
한국조선해양(9540)93,60089,100(-4.81%)
쌍용정보통신(10280)9991,170(17.12%)
세우글로벌(13000)1,6851,460(-13.35%)
큐캐피탈(16600)560503(-10.18%)
인터엠(17250)1,2901,285(-0.39%)
메이슨캐피탈(21880)475470(-1.05%)
미래산업(25560)11,10011,400(2.7%)
제이준코스메틱(25620)9031,260(39.53%)
팬오션(28670)5,7806,010(3.98%)
우리기술(32820)2,1351,790(-16.16%)
두산에너빌리티(34020)21,15022,400(5.91%)
골드퍼시픽(38530)669386(-42.3%)
위즈코프(38620)1,210990(-18.18%)
SG&G(40610)2,1652,040(-5.77%)
현대두산인프라코어(42670)5,8905,640(-4.24%)
솔고바이오(43100)591761(28.76%)
자연과환경(43910)1,6901,560(-7.69%)
에이치케이(44780)1,9501,495(-23.33%)
셀루메드(49180)6,0405,640(-6.62%)
오성첨단소재(52420)2,1501,560(-27.44%)
아리온(58220)275312(13.45%)
KNN(58400)1,080959(-11.2%)
지엔코(65060)571899(57.44%)
국일제지(78130)2,7351,055(-61.43%)
네오리진(94860)737463(-37.18%)
이트론(96040)200204(2%)
아이엠(101390)5,3603,620(-32.46%)
KODEX 인버스(114800)4,6605,060(8.58%)
KODEX 레버리지(122630)16,40015,150(-7.62%)
서플러스글로벌(140070)3,7901,790(-52.77%)
에이비프로바이오(195990)849954(12.37%)
텔콘RF제약(200230)1,5353,065(99.67%)
유바이오로직스(206650)17,90014,350(-19.83%)
정다운(208140)2,4352,025(-16.84%)
코디엠(224060)826465(-43.7%)
피씨엘(241820)18,20045,650(150.82%)
TS인베스트먼트(246690)2,3952,200(-8.14%)
KODEX 200선물인버스2X(252670)2,8554,565(59.89%)
TIGER 200선물인버스2X(252710)2,9955,190(73.29%)

  • 인포머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