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LNG 운반선 2척 수주 계약 따내
옵션 2척 포함…총 계약 금액 1조원대
입력 : 2017-03-02 11:47:14 수정 : 2017-03-02 11:47:14
대우조선해양(042660)이 총 1조원대 선박 수주 계약을 따내며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2일 대우조선은 유럽지역 선주로부터 17만3400㎥ 규모의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2척의 추가 계약이 가능한 옵션이 포함돼 있어 조만간 추가 수주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만약 2척의 옵션까지 성사되면 수주금액은 8300억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아울러 노르웨이 해운회사인 프론트라인도 지난해 8월 계약이 취소됐으나, 대우조선이 건조중인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2척도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이번 계약의 실질적인 규모는 1조원이 넘는다.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은 지난달 11일 휴스턴, 런던 등을 방문하여 영업활동을 펼친 지 2주만에 다시 해외출장에 나서 가시적인 성과를 일궈냈다. 정 사장은 "현재 LNG운반선 및 LNG-FSRU(부유식 LNG 저장·재기화설비) 등 대우조선해양이 강점을 갖고 있는 가스선 시장이 살아나고 있는 분위기다"라며 "이번 수주를 시작으로 경영 정상화를 위한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은 지난달 7일 미국의 엑셀러레이트 에너지와 옵션 포함 총 7척의 LNG-FSRU에 대한 건조의향서를 체결했다. '4월 위기설' 등 대우조선의 재무상황에 대해 불안해하는 국내 여론에 비해 해외 유력 선주들은 3년 이후에 인도받을 제품들을 발주하며 이 회사의 경쟁력과 생존 가능성에 대해 신뢰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대우조선은 채권단과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경영정상화와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한 종합적인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이 유럽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정재훈 기자 skj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4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대우조선해양(42660)21,70019,100(-11.98%)
금호에이치티(214330)1,1901,710(43.7%)
동양피스톤(92780)5,2607,210(37.07%)
디아이씨(92200)4,4355,250(18.38%)
한국항공우주(47810)55,50064,000(15.32%)

  • 정재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