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장애인 책배달 서비스 확대
입력 : 2017-02-01 14:21:09 수정 : 2017-02-01 14:21:09
[뉴스토마토 권익도기자] 국립중앙도서관이 장애인을 위한 무료 책 배달 서비스인 ‘책나래 서비스’의 지원 대상을 2배로 확대한다.
 
1일 국립중앙도서관은 이날부터 128만명이었던 서비스 대상자 규모를 251만명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 대상 확대에 따라 등록장애인 1~5급, 장기요양 등급자 1~5등급, 국가유공상이자 1~5급도 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는 시각장애인 1~6급, 시각 외 등록장애인 ·1~3급, 장기요양 등급자 1~2등급, 국가유공상이자 1~3급을 대상으로 실시했었다.
 
아울러 국립중앙도서관은 이용자들이 공공도서관의 신청 자료를 검색하고 대출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책나래 서비스 홈페이지(http://cn.nl.go.kr)도 개편했다.
 
서비스 이용 대상자는 거주지에 위치한 공공도서관에 전화하거나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우체국 택배를 통해 자료를 집에서 받아보거나 반납할 수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장애인 등 지식정보 소외계층이 더욱 편리하게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장애인의 도서관 이용 활성화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책나래 서비스 홈페이지. 사진제공=국립중앙도서관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