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지도 40%…당명 교체 후 최고치
입력 : 2016-12-16 11:21:27 수정 : 2016-12-16 11:21:27
[뉴스토마토 최한영기자]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정당지지도가 40%를 기록했다. 당명 교체 후 최고치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지난 13~15일 전국 성인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6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에 비해 5%p 상승한 40%를 기록했다. 민주당 전신 민주통합당이 지난 2012년 기록한 37%를 돌파한 것은 물론 민주당 계열 정당을 통틀어 지지도 40%를 넘어선 것은 김대중 전 대통령 취임 첫 해인 1998년 이후 처음이라고 갤럽 측은 설명했다.
 
민주당은 모든 지역에서 지지도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여당 텃밭인 대구·경북(TK) 지역에서도 지지도 32%를 기록하며 새누리당(25%)을 제쳤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16%, 새누리당 30%)을 제외하고는 모든 계층에서 1위를 기록했다. 10대(57%)와 20대(56%)에서는 지지도가 50%를 넘었다.
 
반면 새누리당은 전주보다 2%p 오른 15%를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국민의당이 12%, 정의당이 3%로 뒤를 이었다.
 
갤럽은 이날 조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도는 평가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갤럽 측은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의 국회 본회의 가결 처리에 따라 대통령 직무정지 기간에는 직무수행 지지도를 평가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 두번째)가 16일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국회 청소용역 노동자 직접고용 타결 꽃달기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