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간송문화전에 '퀀텀닷 SUHD TV 영상존' 설치
입력 : 2016-04-19 11:00:00 수정 : 2016-04-19 11:00:00
[뉴스토마토 김민성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오는 20일부터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열리는 '간송문화전' 전시에 삼성 SUHD TV 영상존을 마련하고, 전시 작품들을 4K UHD 콘텐츠로 제작해 상영한다.
 
‘삼성 SUHD TV 영상존’에서는 신윤복의 ‘미인도’와 ‘단오풍정’, 김득신의 ‘야묘도추’, 김홍도의 ‘마상청앵’ 등 조선후기 최고의 풍속인물화로 선정된 10점의 작품을 4K UHD 영상으로 볼 수 있다. 
 
지난 2014년 처음 시작한 간송문화전은 간송미술문화재단이 주최하며, 간송 전형필 선생이 평생을 수집한 국보급 문화재를 대중에게 선보이는 전시전이다.
 
6부를 맞이하는 이번 간송문화전에서는 <풍속인물화-일상, 꿈 그리고 풍류>라는 주제로 신윤복·김홍도·장승업·정선·김명국 등 한국의 대표 풍속화가의 작품 80여점을 선보인다. 특히 신윤복의 ‘미인도’와 ‘혜원전신첩’, 김흥도의 ‘마상청앵’ 등 조선시대 풍속인물화 중에서도 수작으로 손꼽히는 작품들이 포함됐다.
 
이번 간송문화전은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 배움터 2층에 위치한 디자인 박물관에서 오는 8월2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아름다운 색감과 종이의 질감까지 생생하게 전달해주는 퀀텀닷 삼성 SUHD TV를 통해
조선후기 최고의 풍속인물화로 선정된 작품들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김민성 기자 kms07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민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