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상황 시 119·112로 한번에 해결
KT, 252억원 규모 통합 신고접수 체계 구축 사업 수주
입력 : 2016-01-24 11:28:31 수정 : 2016-01-24 11:28:31
앞으로는 기관별로 나눠져 있는 복잡한 신고번호를 외울 필요 없이 119와 112번으로 전화를 하면 한번에 문제가 해결될 전망이다. KT(030200)는 이를 위해 오는 10월말까지 통합 신고접수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KT는 국민안전처와 총 252억원 규모의 긴급 신고전화 통합체계 구축 사업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KT는 재난관제시스템 업체 위니텍, 무선통신솔루션 업체 리노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KT는 15개 정부기관에서 운영 중인 21개의 신고번호를 긴급·비긴급으로 분류하고, 이를 긴급재난(119)·범죄(112)·비긴급 민원·상담(110)으로 통합할 예정이다. 통합 신고접수 체계가 갖춰지면 어떤 번호로 걸어도 동일한 신고접수 처리가 가능하다.
 
그동안 범죄, 재난, 민원·상담 등 국민 안전 문제와 직결된 각종 신고전화가 각 기관마다 난립해 국민의 생명을 좌우할 결정적인 순간에 혼란을 유발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앞으로는 그러나 기관별로 나눠져 있는 복잡한 번호를 외울 필요 없이 119와 112 번호로 신고하면 급박한 상황에서도 반복 신고 없이 즉각 대응이 가능해진다.
 
이와 함께 KT는 소방(119), 해경(122), 경찰(112)에서 운영하는 긴급신고 관련 각종 시스템을 상호 연계하는 신고전화 정보전달체계도 구축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신고자의 신고내용, 위치정보 등의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함으로써 위기 상황에 관련기관이 공동 대응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문환 KT 기업사업부문 부사장은 "이번 사업은 국가재난안전체계의 핵심사업으로 계약 수주를 통해 KT는 국민기업으로서 재난안전분야의 사업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재난안전사업의 레퍼런스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국민기업 KT가 되겠다"고 말했다.
 
 
긴급 신고전화 통합체계.이미지/KT
 
서영준 기자 wind09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4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KT(30200)36,70035,400(-3.54%)
LG유플러스(32640)13,05014,250(9.2%)
SK텔레콤(17670)52,80056,900(7.77%)
인스코비(6490)2,1901,875(-14.38%)

  • 서영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