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쏠', 예약가입 1만명…'루나' 기록 앞질러
22일 정식 출시…성능·디자인 '미디어'에 특화
입력 : 2016-01-22 09:54:52 수정 : 2016-01-22 15:51:51
SK텔레콤(017670)의 두번째 자체 기획 스마트폰 ‘쏠’(Sol)이 전작인 ‘루나’의 예약 가입 기록을 뛰어 넘으며 열풍을 예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사흘간 진행한 쏠 예약 가입에 약 1만명이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루나 예약 가입 대비 2배 수준이다.
 
쏠 예약 가입 고객 중 20~30대의 비중은 52%, 40대는 24%이다. SK텔레콤은 합리적인 소비가 확산되는 추세와 맞물려 가격 대비 성능이 우수한 쏠이 여러 계층에서 골고루 인기를 얻고 있다고 분석했다. 남녀 비율은 52 : 48을 기록해 선호도가 두루 높았다.
 
SK텔레콤 대리점은 지난 19일부터 설현의 신규 광고로 매장 홍보물을 교체하고, 시연 제품을 전면에 전시하는 등 쏠 정식 출시에 맞춰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쏠 재고도 경쟁적으로 확보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SK텔레콤 자체 기획폰인 쏠은 미디어 콘텐츠를 많이 이용하는 트렌드를 반영해 5.5인치 풀 HD대화면, 퀄컴 옥타코어 AP칩셋, 듀얼 스피커 등을 탑재하고, JBL 고급 이어폰, 대용량 외장 배터리 등을 기본 패키지에 포함했다. 5.5인치 대화면 제품 중 가장 가벼운 무게(134g)로, 영화 감상 시 손에 오는 부담이 덜하다.
 
SK텔레콤은 전국 주요거점 약 100곳에 쏠 전문 A/S센터를 운영하고, 지속적인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지원을 통한 사후 서비스에도 힘쓸 예정이다.
 
쏠은 22일부터 전국 SK텔레콤 대리점과 온라인 판매사이트 ‘T월드 다이렉트(www.tworlddirect.com)’에서 판매된다. 정식 판매 가격은 예약 가입 가격과 동일하다. 출고가는 39만9300원, 판매가는 요금제에 따라 1만9800원부터 25만3250원이다.
 
김성수 SK텔레콤 스마트 디바이스 본부장은 “다양한 중저가폰이 출시되고 있지만 쏠은 고객의 심리를 꿰뚫은 SK텔레콤 자체 기획폰답게 출시 초기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 트렌드 변화에 맞춰 다양한 종류의 스마트폰을 기획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2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SK텔레콤 대리점에서 ‘쏠’을 구매하려는 고객이 패키지를 보며 상담하고 있다. ‘쏠’은 예약가입 3일 동안 1만 명의 고객이 몰리는 등 출시 초기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SK텔레콤
 
김미연 기자 kmyttw@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8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SK텔레콤(17670)51,30056,100(9.36%)
LG유플러스(32640)12,45014,050(12.85%)
KT(30200)38,30036,400(-4.96%)
인스코비(6490)2,0951,990(-5.01%)
현대퓨처넷(126560)2,8602,485(-13.11%)

  • 김미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