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소설, 3년만에 월 매출 1억 돌파
500만명 이용자 확보…3년 누적 조회수 95억건
입력 : 2016-01-15 16:35:47 수정 : 2016-01-15 16:35:47
[뉴스토마토 류석기자] NAVER(035420)가 웹소설 서비스 출시 3주년을 맞아 지난 1년 간의 현황을 공개했다. 웹소설 유료 독자의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며, 웹소설 기반 2차 장작물 제작도 크게 늘었다. 
 
네이버는 한 달에 한 번 이상 네이버 웹소설을 방문한 독자가 500만명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출시 첫 해 평균에 비해 53% 증가한 수치다. 2015년 한 해 동안 정식 연재된 작품의 누적 조회수는 약 18억건을 기록했다. 작품당 1497만 건에 해당한다. 지난 3년 간 네이버 웹소설 플랫폼에 연재된 모든 작품의 누적 조회수는 약 95억건으로 나타났다.
 
유료로 웹소설을 즐기는 독자도 증가했다. 노승아 작가의 '허니허니 웨딩'은 한 달에 1억 원 이상의 '미리보기' 매출을 일으켰다. '미리보기'는 정식 연재 작품이 웹소설 플랫폼에 공개되기 전에 유료로 미리 공개하는 유료화 모델이다.
 
웹소설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2차 창작물 제작도 활발해졌다. 지금까지 네이버 웹소설을 통해 정식 연재된 197 작품 중 32%에 달하는 64 작품이 종이책으로 출간됐다. 실력있는 아마추어 창작자들이 모이는 베스트리그 작품 중에서도 230여 편의 작품이 출판사와 출판 계약을 맺었다. '구르미 그린 달빛', '법대로 사랑하라', '이웃집에 늑대가 산다' 등 11 작품은 영화 및 드라마 판권 계약을 맺었다.
 
이진백 네이버 웹툰&웹소설 CIC 웹소설팀장은 "앞으로도 꾸준히 양질의 작품을 독자들에게 소개하는 동시에, 웹소설 창작자들의 수익도 더욱 높아질 수 있도록 유료화 및 2차 창작 모델도 강화해가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웹소설. 사진/네이버
 
류석 기자 seokitnow@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류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