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빅데이터' 활용 대중화 연다…빅데이터 포털 오픈
입력 : 2016-01-14 18:32:15 수정 : 2016-01-14 18:32:20
[뉴스토마토 류석기자] NAVER(035420)가 14일 빅데이터 포털 'DATA LAB'(이하 데이터 랩)의 베타 버전을 14일 오픈했다.
 
데이터 랩은 크게 3가지로 구성된다. 네이버 검색 데이터를 개인 이용자가 보유한 데이터와 융합 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 융합 분석',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지역별 특정 분야의 데이터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지역 통계', 현재 인기 검색어들의 기간별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는 '검색어로 알아보는 대한민국' 등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데이터 랩은 서로 다른 데이터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진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빅데이터 포털 'DATA LAB'. 사진/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데이터 융합 분석' 섹션에서는 개별 이용자가 가진 데이터를 네이버 검색 데이터에 융합해 분석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개인이나 사업자가 보유한 거래내역 등의 데이터를 네이버의 검색어 데이터와 비교해 볼 수 있다.
 
때문에 새로운 사업 방향이나 아이디어를 모색하는 중소상공인, 스타트업 등 다양한 이용자들에게 유용하다. 지역통계 섹션에서는 네이버 등 민간기업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공공 데이터를 시각적으로 결합한 데이터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지역 서비스에 등록된 업체 정보와 해당 지역 내 모바일 검색 사용자 수를 비교해 업종별 분포도를 네이버 지도상에서 시각화한 빅데이터를 제공한다. 또 공공기관이 제공하는 데이터도 네이버 지도에 융합되어 제공된다. 현재 데이터 랩에서는 국토교통부가 제공하는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연계하고 있다.
 
검색어로 알아보는 대한민국 섹션에서는 2007년부터 현재까지 각 분야별, 이용자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분류한 10여 년간의 인기 검색어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용자는 관심 있는 검색어에 대해 최소 3개월에서 최대 10년까지의 변화 추세를 확인할 수 있으며, 설정한 기간 내 해당 검색어의 최대 검색량을 100으로 산출한 상대적 수치가 제공된다. 예를 들어, 현재 공연 분야의 인기 검색어에 오른 특정 뮤지컬이 최근 3개월 내에 얼마나 많이 검색되었는지 그래프 형태로 보여주는 방식이다.
 
이외에도 데이터 랩에서 통계청, 공공데이터포털 등이 제공하는 13만 건 이상의 공공 데이터도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어, 누구나 손쉽게 이를 찾아볼 수 있다. 공공 데이터는 지속적으로 추가될 예정이다.
 
윤영찬 네이버 부사장은 "데이터 랩에서 제공하는 네이버 검색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용자들이 분석적이고 과학적인 사업 방향을 모색하는 것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중소상공인 및 창업자들에게 전문성 있고, 신뢰도 높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선 정부, 공공기관, 민간과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며, 이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빅데이터 가버넌스도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석 기자 seokitnow@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4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NAVER(35420)265,500273,500(3.01%)
웅진씽크빅(95720)2,6053,660(40.5%)
NHN(181710)29,25038,350(31.11%)
이노션(214320)43,45056,900(30.96%)
SK렌터카(68400)8,91011,550(29.63%)

  • 류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