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기술금융지원, 시장수요 85% 부합"
입력 : 2016-01-13 14:02:39 수정 : 2016-01-13 14:02:54
기술보증기금의 기술금융 지원제도가 시장의 기술개발 수요에 85%가량 부합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기술보증기금은 13일 기술평가를 통해 지원한 기업의 국제특허분류(IPC) 체계를 분석한 결과, 특허청 IPC 비중과 평가기업 IPC 비중의 매칭률이 85.4%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의 기술개발 분야와 기술금융을 통한 지원이 85% 이상 부합되고 있다는 의미라고 기보는 설명했다.
 
이번 분석은 기보가 지난 2011~2013년 신규 지원한 기업의 IPC 체계를 한국생산성본부에 의뢰해 분석한 것이다. 매칭률은 2011년 81.8%, 2012년 85.5%, 2013년 86.6% 등 점진적으로 증가했다.
 
기보 관계자는 "이번 분석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이 시장에서 요구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사업화할 수 있도록 평가 시스템을 개선하고, 투자와도 연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훈 기자 donggool@etomato.com
기술보증기금 본사,사진/기술보증기금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