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작년 지방 중기에 신규보증 52% 지원
기보 설립 이후 최대 규모
입력 : 2016-01-06 10:00:02 수정 : 2016-01-06 10:00:13
기술보증기금은 지난해 지방 중소기업에 신규보증의 52.7%를 지원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기보가 수도권의 산업 집중현상을 해소하고 지방경제를 활성화하려는 목적으로 지난 2012년부터 지방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 결과다.
 
수도권에 집중된 보증을 지방 중소기업에 절반 이상이 배분되도록 정책을 변경하면서 신규 보증공급은 지난 2013년 49.6%, 2014년 51.4%, 작년 52.7%로 증가해 기보 설립 이후 최대 규모가 됐다.
 
이밖에도 기보는 지방 창업기업 지원 대상기업을 창업 후 3년에서 창업 후 5년으로 완화하고, 지역 주력산업 지원 대상 업종도 기존 377개에서 603개로 확대했다. 보증료도 최대 0.3%포인트 감면했다.
 
기보 관계자는 "기보는 지방기업 우대보증을 통해 기업·인재의 수도권 집중 등 불균형 현상을 완화하고 지역 일자리창출과 경제활력에 앞장섬으로써 국가 균형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훈 기자 donggool@etomato.com
 
기술보증기금 본점.사진/기술보증기금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