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남구청 공무원 11명 서울시 비방 댓글 추정”
일부 직원들은 조사 착수 이후 삭제 시도
강남구 "팀장 등이 개인 의견 단 것에 불과"
입력 : 2015-12-09 15:35:12 수정 : 2015-12-09 15:37:29
서울시가 강남구 도시선진화담당관실 소속 공무원 17명 중 절반이 넘는 11명이 네이버 뉴스에 서울시 비방 댓글을 게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시는 9일 오후 2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강남구 ‘서울시 비방댓글’ 관련 1차 사실확인 결과를 이같이 발표하고 향후 계획에 대해 밝혔다.
 
시는 전날 제2시민청 추진, 한전부지 개발, 강남구 독립, 서울시의회 공무원 욕설, 수서 행복주택 등 서울시-강남구 갈등 관련 10~11월 주요 네이버 기사에 대한 댓글을 분석했다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네이버 기사 댓글에는 네이버 아이디 중 앞 4글자만 표시되지만(예: abcd****), 일부 ID가 서울시통합메일 ID와 유사한 ID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 분석결과, 강남구 도시선진화담당관 소속 A팀장 아이디로 제2시민청 추진, 한전부지 개발 등 관련 기사에 80건에 댓글이 달렸으며, B 주무관도 39건, C 주무관도 35건의 댓글을 단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 팀장으로 추정된 ID의 경우 기사 댓글을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은 불통시장”, “서울시가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 “서울시의회는 야바위 집단” 등으로 비방했다.
 
이밖에 시는 도시선진화담당관 5개 팀(TF 포함) 중 4개 팀, 전체 17명 중 11명이 최소 1건 이상 댓글을 게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들 댓글 중 일부는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 사이 업무시간에 게시됐으며, ‘강남구 공무원 서울시의회 욕설’, ‘강남구 서울시 감사 요구’ 등 일부 기사에 댓글이 몰리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이들 가운데 일부 댓글은 서울시 조사가 시작되자 해당 댓글을 삭제했으나, 시는 조사 시작과 함께 전체 댓글을 캡쳐한 후 인쇄해 삭제 흔적을 확보한 상태다.
 
시는 추가 조사를 거쳐 조직적으로 댓글을 단 정황이 드러날 땐 규정에 의거 참고인 조사 등을 포함한 실질감사를 벌일 예정이다.
 
이어 지방공무원법, 정보통신법, 공무원 행동강령 등에 위법성이 확인되면 법률검토를 거쳐 수사의뢰 등 법적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만일 위법 여부가 드러날 경우, 5급 이상은 시 인사위, 5급 이하는 강남구청장에 징계를 의뢰해 강남구 인사위원회를 통해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
 
임동국 시 조사담당관은 “직원 ID와 유사한 ID의 댓글 게시 여부를 확인했지만, 특정 개인으로 확정하거나 조직적 게시 여부를 단정할만한 단계는 아니다”며 “법과 규정에 맞게 사실 관계를 밝히고 이에 맞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남구는 “팀장 등이 개인적 의견을 단 것일 뿐 조직적 행동이 아니다”라고 선을 긋고 있다. 
 
서울시 조사 결과, 강남구 도시선진화담당관 소속 추정 댓글 명단.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