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관광 활성화' 베이징시 특사 28일 방문
입력 : 2015-07-26 16:15:17 수정 : 2015-07-26 16:15:17
서울 관광 활성화 협력을 위한 중국 베이징시 민·관 합동 특별사절단이 오는 28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서울을 방문한다.
 
서울시는 오는 8월2일 박원순 시장의 중국 순방에 앞서 베이징시 여유발전위원회 쑹위 주임(국장급)을 단장으로 하는 '베이징시 특별사절단'이 서울을 방문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방문하는 특별사절단은 12명 규모로, 베이징시 대표단 3명과 중국 최대 여행사 CTS 등 여행사 관계자 9명이 참석한다. 왕안순 베이징시장은 박 시장과 서울시 대표단의 베이징시 방문 계획을 전달받고 베이징에서 서울시가 관광홍보 마케팅을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요구하는 내용을 확인하고 적극 지원하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지난 1일 5000억원 규모의 긴급 추경예산안을 편성과 함께 메르스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해외 마케팅을 예고했다.
 
베이징시는 서울시와 지난 20여년간 긴밀한 협력과 우정을 쌓아온 도시이다. 박 시장도 취임 이후 왕 시장과 교류협력관계를 돈독히 해왔다.
 
특별사절단은 오는 29일 김의승 서울시 관광체육국장과 만나 현지기업을 활용한 디지털마케팅 등 실무적 논의를 할 계획이며 이어 한국여행사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또 서울관광정보센터 운영상황을 둘러보고 서울글로벌문화체험센터에서는 한국 전통문화를 체험할 계획이다.
 
30일에는 박 시장과 함께 오찬을 갖고 성공적인 서울관광 세일즈를 위해 중국 현지인들의 요구와 관광 마케팅 아이디어 등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어 서울면세점과 서울관광기념품샵, 관광서비스시설 등을 방문하며 공식일정을 마무리한다.
 
박 시장은 “왕안순 베이징시장이 특별사절단까지 보내 서울관광 다시 살리기에 힘을 보태준 만큼 이번 8월 초 중국방문이 중국관광객들을 다시 서울로 끌어오는 실질적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사절단 등 베이징시 지원으로 8월 초의 대(對)중국 관광세일즈를 차질 없이 진행, 메르스로 침체된 관광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관광시장 체감경기의 조기 정상화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