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찾아가는 서비스로 복지사각지대 완전 해소
패러다임 전환, 보편적 복지 대상 확대
입력 : 2015-07-22 17:02:44 수정 : 2015-07-22 17:45:10
서울시가 13개 자치구 80개 동을 거점으로 서울시내 복지·보건 사각지대 완전해소에 나선다. 서울시는 그동안 주민들의 신청을 받아 시행한 복지서비스의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보편적 복지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의 '복지·보건 사각지대 완전해소' 추진은 보편적 복지대상 확대, 방문관리, 주민 주도 지원, 동주민센터 공간 개선 등 5개 세부 방안으로 추진된다.
 
보편적 복지대상 확대 차원에서 기존 복지대상자인 빈곤·위기 가정은 물론 65세 노인과 출산가정도 이른바 '찾아가는 복지' 수혜대상에 포함된다.
 
65세 노인에게는 간호사가 방문해 혈압과 혈당 등 기초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우울증, 치매 등 상담을 실시한다. 출산가정도 간호사가 방문해 산후우울증 점검 및 심리검사, 상담을 실시한다. 초보엄마들을 위한 육아교육도 진행한다. 빈곤·위기가정에는 복지통반장이 방문해 가정별 맞춤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상 방문에는 사회복지담당공무원이 동행할 예정이다.
 
또 동주민센터 전 직원이 '우리동네 주무관'으로 활동하면서 복지 사각지대 발굴부터 실제 복지서비스 연계까지 책임지고 관리한다. 기초연금, 장애인수당, 기초생활수급 등 제도별로 진행되던 복지상담도 '복지상담 전문관'이 통합해 상담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법률이나 세무, 행정편의를 위해 우리동네주무관의 통합 서비스도 제공된다. 통반장, 동네 상인, 민간복지관, 마을변호사와 세무사 등을 연계하는 서비스다. 서울시는 '복지·보건 사각지대 완전해소' 추진의 공간적 해결을 위해 동주민센터를 주민 주도 사랑방으로 개선했다. 1단계로 사업대상 80개 동에 각각 7000만원을 지원해 7월 이전 센터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사업을 위해 사회복자담당 공무원 500명과 방문간호사 106명 등 총 606명을 충원했다.
 
1단계 사업대상은 13개 자치구 중 4개 구(성동·성북·도봉·금천)는 전 동주민센터(61개)에서, 나머지 9개 구(종로·노원·은평·서대문·마포·양천·구로·동작·강동)는 2~3개 동주민센터(19개)에서 우선 시행한다.
 
서울시는 앞으로 3년 동안은 현재 2배 수준인 2450명을 추가로 증원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를 '18년까지 전 자치구 총 423개 동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를 4년 간 연차별, 단계적으로 시행하는 만큼 시행하지 않는 동 주민들이 혼선이 없도록 다양한 채널로 사업계획을 홍보하는 한편, 단계별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자치구와 지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주민의 최 접점 기관인 동주민센터의 변화는 기다리는 선별적 복지가 아닌 천만시민 누구나 일상 속에서 복지서비스를 누리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복지와 보건, 주민참여의 융합을 통해 주민중심의 밀착형 복지기능이 강화되고 주민관계망을 통해 복지사각지대가 해소돼 모두가 행복한 서울, 더 따뜻한 서울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서울시청에서 '복지·보건 사각지대 완전해소' 추진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서울시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