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의원들, '성완종 리스트' 인사 3명 고발
허태열 전 비서실장 뇌물수수 혐의
홍문종, 홍준표 정자금법 위반혐의
입력 : 2015-04-13 14:52:30 수정 : 2015-04-13 14:52:30
[뉴스토마토 정해훈기자] 전 통합진보당측 의원들이 13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포함된 여권 인사 3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상규, 김미희, 김재연 전 의원과 조남일 전 민주노총 광주전남본부장은 이날 허태열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홍준표 경남지사,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에 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들은 허태열 전 실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상 뇌물수수 혐의로, 홍준표 지사와 홍문종 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각각 고발했다.
 
지난 9일 숨진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서 발견된 메모지에는 허 전 실장에게 7억원, 홍 지사에게 1억원, 홍 의원에게 2억원을 전달했다는 의미의 글이 적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경향신문>이 공개한 성 전 회장과의 녹취 내용과 일치하는 것으로, 허 전 실장은 2007년 경선비용 7억원을 서너 차례 나눠서 현금으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허 전 실장은 지난 2007년 12월 개정되기 이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는 5년의 공소시효로 기소가 불가능하지만, 당시 국회의원 신분임을 고려해 뇌물수수를 적용하면 10년(1억원 이상)으로 늘어난다.
 
또한 홍 지사와 홍 의원이 해당 자금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 시점은 각각 지난 2011년과 2012년 대선 기간으로, 7년의 공소시효인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적용받는다.
 
이상규 전 의원은 "해당 리스트 중 혐의가 확실한 인물을 위주로 고발하게 됐다"며 "검찰의 수사를 떠나 박근혜 정부는 도덕적 책임을 지고 국민에게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13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왼쪽부터) 조남일 전 민주노총 광주전남본부장과 김미희, 이상규, 김재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성완종 리스트'에 포함된 여권 인사 3명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러 가고 있다. ⓒNews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