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긴급회의 소집..'성완종 리스트' 수사팀 구성
입력 : 2015-04-12 11:14:41 수정 : 2015-04-12 11:50:09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검찰이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의혹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할 전망이다. 12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김진태 검찰총장은 이날 오후 2시 '성완종 관련 수사 착수 및 수사팀 구성 논의'를 위한 대검 간부회의를 소집했다.
 
이날 회의에는 대검 간부들을 대상으로 소집된 것으로, 박성재 서울중앙지검장과 최윤수 3차장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총장은 앞서 지난 10일 성 전 회장이 숨지기 전 지니고 있던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메모지의 작성 경위 등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을 확인하고 관련 법리도 철저히 검토하라고 박 지검장과 최 차장에게 지시한 바 있다.
 
'성완종 리스트'에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허태열 전 실장,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이름과 돈을 건넨 것으로 암시한 것으로 보이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한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2일 이번 사건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성역 없이 신속한 수사를 해서 국민에게 진실을 밝혀 의혹을 씻어드려야 한다"며 "외압이 없도록 새누리당에서 앞장 서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