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박근혜 캠프에 돈 줬다" 대선자금 수사 가능성
성 前 회장 "홍문종 대선캠프 조직총괄본부장에 2억 건네"
"2011년 새누리당 당대표 경선때도 홍준표에게 1억 전달"
입력 : 2015-04-11 18:40:43 수정 : 2015-04-12 11:30:41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 캠프에 정치자금을 건넸다는 주장이 추가로 제기되면서 검찰의 수사가 '대선 불법 정치자금'으로 확대될 지 주목되고 있다.
 
11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성 전 회장은 2012년 대선 당시 홍문종 의원에게 선거자금 2억원을 건넸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대선 후보 캠프 조직총괄본부장을 맡고 있었다.
 
성 전 회장은 지난 9일 숨지기 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2012년) 대선 때 홍 본부장에게 2억원 정도를 현금으로 줬다"며 "(새누리당과 선진통일당이) 통합하고 매일 거의 같이 움직이며 뛰고 조직을 관리하니까 해줬다"고 밝혔다
 
전달한 2억원의 용처에 대해 성 전 회장은 "이 사람도 자기가 썼겠습니까. 대통령 선거에 썼지"라고 말해 자신이 건넨 돈이 대선자금으로 쓰였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 전 회장은 또 2억원이 대선자금 장부에 회계처리가 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뭘 처리해요"라고 부인했다.
 
성 전 회장의 말을 종합하면 2012년 대선 당시 성 전 회장은 홍 의원을 통해 박근혜 대선 캠프에 대선활동 지원 목적으로 정치자금을 건넸으며, 돈을 받은 홍 의원이 회계처리 없이 사용한 것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회계처리 되지 않은 자금은 불법 정치자금으로 공직선거법 위반 사항이다.
 
성 전 회장이 숨졌을 당시 나온 메모지에서 '부산시장 2억'이라고 적힌 부분도 2012년 대선 불법자금 의혹에 무게를 싣고 있다. 현재 부산시장인 서병수 전 의원은 2012년 대선 당시 새누리당 사무총장과 당무조정본부장을 맡아 활동했다. 당무조정본부장은 대선자금관리를 실질적으로 총괄하는 자리다. 성 전 회장이 말한 '부산시장'이 서 시장을 말하는 것이라면 성 전 회장은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캠프에 총 4억원을 지원한 셈이다.
 
성 전 회장은 2011년 새누리당 당대표 경선당시에도 홍준표 당시 경선 후보에게 정치자금 1억원을 건넸다고 폭로했다. 그는 <경향신문>과의 마지막 인터뷰에서 "2011년 홍준표가 대표 경선에 나왔을 때 한나라당을 사랑하기 때문에 그 캠프에 있는 측근을 통해 1억원을 전달했다"면서 "홍준표를 잘 아는데 6월쯤"이라고 밝혔다. 성 전 회장이 지목한 홍 지사의 측근은 언론인 출신의 윤모씨로 알려졌다.
 
홍 의원 등 성 전 회장이 돈을 줬다고 밝힌 사람들은 사실 자체를 아예 부인하고 있다. 특히 홍 의원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단 한 푼이라도 받았다며 정계은퇴를 할 것“이라고 배수진을 쳤다. 홍 지사 역시 돈을 받았다는 사실을 부인하면서 ‘배달사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러나 홍 지사에게 돈을 전달한 것으로 성 전 회장이 지목한 윤씨가 검찰 수사에 응하겠다고 밝혀 진실공방으로 번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문제는 검찰의 수사 의지다. 성 전 회장이 김기춘, 허태열 등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에게 돈을 건넨 시점은 2006년으로 공소시효와 물증 등 등의 문제가 있어 수사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한 공소시효는 7년으로 2011년에 열린 새누리당 당대표 경선과 2012년 대선은 직접적인 수사 대상에 해당된다.
 
김진태 검찰총장은 전날 긴급 대검찰청 간부회의를 소집하면서 박성재 서울중앙지검장과 성 전 회장의 수사를 총괄 지휘하고 있는 최윤수 3차장을 대검으로 불렀다.
 
김 총장은 최 차장 등으로부터 부정부패 수사 전반에 대한 보고를 듣고 "현재 진행 중인 부정부패 수사를 한점 흔들림 없이 의연하게 계속 해 실체적 진실을 제대로 밝혀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성 전 회장의)메모지의 작성 경위 등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을 확인하고 관련 법리도 철저히 검토해 그 결과를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故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왼쪽)과 박근혜 대통령.ⓒNews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