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공연 축제' 28일 개최..정호승·김용택 등 한자리에
입력 : 2014-12-26 13:04:59 수정 : 2014-12-26 13:04:59
[뉴스토마토 김동훈기자] 정호승, 김용택, 강은교 등 국내 대표 시인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제 1회 세계 시공연 축제'가  '시의 현대적 생환'을 주제로 오는 28일 오후 7시부터 이틀간 서강대 메리홀 소극장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시를 중심으로 노래와 춤, 현대 음악과 전통 음악 등이 어우러지는 복합문화공연으로 구성됐다.
 
정호승, 김용택, 강은교, 류근, 최영미, 김명인, 김경미, 윤석산 등 시인들은 대표작을 낭독하면서 독자들과 호흡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또 바리톤 유승공 건국대 교수와 무용가 박소정은 성악과 춤을 선보이고, 바이올린 조아라와 클라리넷 김민규, 피아노 전혜경, 아코디언 류정희, 기타 정준영, 밴드 We.d, 가야금 장원희 등 음악가들도 시와 함께하는 무대를 꾸민다.
 
이번 시공연 축제의 기획을 맡은 최병호 기획총괄은 "오랫동안 시를 사랑해온 독자의 입장에서 가장 먼저 만나고 싶은 시인들을 만난다는 심정으로 기획했다"며 "세밑에 현대 대표 시인을 만나 추억도 쌓고, 시와 공연 예술의 결합이라는 새로운 문화코드를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시의 후원으로 국제시문화협회가 주최한 이번 공연은 80명만 관람할 수 있다. 관람료는 전좌석 2만원이며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