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지난달 6개월만에 국내주식 순매수 전환
입력 : 2014-05-08 12:00:00 수정 : 2014-05-08 12:00:00
[뉴스토마토 김보선기자] 외국인 투자자들이 6개월 만에 국내 주식시장에서 순매수로 돌아섰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국내 상장주식 3조8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신흥국 증시의 강세, 미국 정책 리스크 감소 등 대외여건이 개선되면서 6개월 만에 순매수로 전환했다는 평가다.
 
이로써 4월 말 현재 외국인이 보유한 상장주식은 총 424조2000억원으로 전월 말 대비 4000억원 줄었다. 이는 전체 시가총액의 32.1% 수준이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168조7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 보유액의 39.8%를 차지하고 있다. 이어 영국(36조1000억), 룩셈부르크(25조2000억원)의 순이다.
 
한편, 채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개월 연속 순투자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 1조3000억원을 순투자했다. 원·달러 환율 하락과 미국의 국채 금리하락으로 인해 채권수요가 증가한 데 따른 흐름으로 풀이된다.
 
4월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 규모는 총 96조4000억원으로 전월 말 대비 1조3000억원 증가했다. 
 
(자료제공=금감원)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