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코, 1분기 영업익 6억..적자전환
입력 : 2013-05-30 13:39:29 수정 : 2013-05-30 13:42:18
[뉴스토마토 김세연기자]  소재부품전문기업 코미코(059090)는 지난 1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6억원으로  적자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28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9% 감소했다.
 
코미코는 반도체 시장의 비수기 영향으로 인해 1분기 실적이 다소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시장의 회복세의 힘입어 코미코 뿐 아니라 국내외 계열사들이 영업활동을 강화하며 매출 확대를 견인하고 있고 각 계열사간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전선규 코미코 대표이사는 "1분기 실적이 기대에 미치진 못했지만 반도체산업의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코미코의 이번 실적은 비교적 선방한 것"이라며 "반도체 부문의 국내외 성과가 지속적으로 증대되고 있어 하반기에는 본격적인 실적개선이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코미코는 주력사업인 소재부품에서 반도체 공정용 고기능성 부품의 국산화를 이끌고 있으며 세정, 코팅 기술에 있어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반도체 공정용 소재부품 생산에 주력해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 같은 국내 유수의 반도체 기업들은 물론 액정표시장치(LCD)와 발광다이오드(LED) 연관사업분야에서의 영업확대에도 나서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5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삼성전자(5930)57,10056,700(-0.7%)
미코(59090)7,7007,840(1.82%)

  • 김세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