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후 2020년, 5G 상용화 시대 열린다
입력 : 2013-05-30 11:30:00 수정 : 2013-05-30 11:30:00
[뉴스토마토 김하늬기자] 오는 2020년까지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를 달성하고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준비가 시작됐다.
 
미래창조과학부는 5G분야에서 글로벌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산학연관이 함께 참여하는 '5G포럼' 창립행사를 30일 개최했다.
 
창립행사에는 SK텔레콤(017670), KT(030200), LG유플러스(032640) 등 이통3사와 삼성전자(005930), LG전자(066570) 등 제조업체를 비롯해 한국통신학회,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등 전문가 150여명이 참석했다.
 
5G 기술은 영화 한 편을 다운로드 받는데 단 1초 이내에 전송이 가능할 정도로 LTE보다 수십 배나 빠른 차세대 네트워크다.
 
이미 중국, 유럽, 미국, 일본 등에서는 5G 기술개발이 시작돼 앞으로 5G 분야의 기술과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미래부는 이번 '5G포럼'을 통해 5G 서비스의 비전과 중장기 기술혁신 전략을 수립하고, 5G 핵심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 및 국내외 표준화 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포럼은 SKT, KT, 삼성, ETRI 등 9개 기관이 의장단을 맡고, 자문위원회와 운영위원회, 서비스·기술·주파수 등 4개 세부 분과 등으로 구성된다.
 
초대 의장은 박인식 SK텔레콤 사장이 맡았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윤종록 미래부 제2차관은 "우리나라의 신성장동력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민관이 합심해 글로벌 시장을 개척해야 한다"며 "혁신적 기술을 개발하는데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자료제공=미래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삼성전자(5930)60,20059,200(-1.66%)
SK텔레콤(17670)51,90056,200(8.29%)
KT(30200)37,65036,700(-2.52%)
LG유플러스(32640)12,50014,050(12.4%)
LG전자(66570)101,00087,000(-13.86%)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