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부 발목잡기' 부담 던 민주당, 인사청문회 '집중'
"박 대통령, 인사 강행할 경우 지지율 더 떨어질 것"
2013-03-19 14:57:38 2013-03-19 15:00:11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정부조직법 개정안 합의로 새정부의 발목을 잡는다는 비판에서 부담을 던 민주당은 인사청문회에 전력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우선 19일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남재준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자료 부실제출 문제로 무산됐다.
 
새누리당과 민주당은 추가 청문회나 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전체회의 일정도 정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청문회 보고서 채택은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측은 남재준 후보자가 부실한 자료를 제출하고 답변을 불성실하게 했다며 인사 청문회 파행의 책임이 남 후보와 새누리당에게 있다고 공격했다.
 
민주당 측에 따르면 남 후보자는 정보위원회가 요구한 156건의 자료 중 97건의 자료만 제출했다.
 
재산증식, 강연자료, 토지계약서, 건강검진 자료는 제출하지 않았고 관계기관에서 자료를 제출하지 못하도록 지시했다.
 
또 오 모씨에게 2억원, 딸에게 3000만원을 빌려줬다는 차용증은 청문회 직전 허위로 제출했다.
 
민주당은 오는 28일 예정된 한만수 공정거래위원장 후보 청문회에서도 정밀 검증을 벼르고 있다.
 
한 후보는 김앤장•율촌 등 대형 로펌 대표를 맡아 대기업들의 이익을 대변했던 경력 때문에 공정위원장에 부적합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성훈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한만수 교수는 공정위원장 후보자라고 불리기에도 부끄럽다. 즉각 자진사퇴하기 바란다”며 “편법증여 등 불공정 거래 행위를 한 삼성과 공정위의 시정명령에 불복해 소송을 낸 삼환까뮤를 변호한 한만수 교수가 공정위 위원장이 된다는 것은 ‘공정위 무력화’ 시도”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정부조직법 갈등이 새정부 발목 잡기라는 비판을 받으면서, 인사 청문회에 집중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한 장관 후보자들 중 대다수가 병역면제•탈세•부동산투기•위장전입 등 문제를 가지고 있었지만, 김병관 국방부 장관 후보•현오석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 외에는 민주당이 청문보고서를 채택하는데 동의했다.
 
그러나 지난 17일 여야가 정부조직법을 타결하면서 민주당은 부담을 덜었다.
 
민주당 관계자는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인사청문회를 형식화하려는 것을 넘어가지 않겠다”며 “인사청문회에서 부적합한 인물로 검증된 인사를 박 대통령이 강행 임명하면 하락세인 대통령 지지율이 더 흔들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5~16일 '한길리서치'가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박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답변은 39.7%로 나타났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