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더 바이러스' 유빈 눈물연기, 아이돌 출신 맞아?
입력 : 2013-03-15 15:36:30 수정 : 2013-03-15 15:38:44
[뉴스토마토 이현주기자] OCN '더 바이러스'에서 IT 전문가 역할로 출연하고 있는 유빈이 섬세한 감정연기에서도 합격점을 받아냈다.
 
유빈은 15일(금) 밤 10시에 방송될 OCN '더 바이러스' 3화에서 엄기준과 유리벽을 사이에 두고 통화하는 장면을 선보인다. 바이러스에 감염될 위기에 처한 이명현 반장(엄기준 분)을 걱정하면서 눈물을 글썽이는 감정연기를 실감나게 펼쳐 보일 예정이다.
 
박호식 더 바이러스 책임프로듀서는 "극 초반 엄기준의 폭발적인 카리스마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지만, 이기우, 이소정, 조희봉, 유빈 등 모든 출연자들이 각자 극 전개에서 중요한 열쇠를 쥐고 있다"며 "이번 장면은 유빈이 앞으로 보여줄 다양한 모습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현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