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전남 나주에 커피믹스 공장 신설
1800억원 투자..연간 커피믹스 50억개 생산 규모
입력 : 2012-06-11 09:36:42 수정 : 2012-06-11 09:37:38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남양유업(003920)은 1800억원을 투자해 전남 나주에 최신식 설비를 갖춘 대규모 커피 공장을 짓는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건립되는 커피 전용공장은 전라남도 나주시 금천면 3만2000평 부지에 단일 커피공장으로 국내 최대수준인 연건평 8000여평 규모로 들어서며 2013년 10월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나주 공장은 연간 총 7200톤의 커피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예정이며 이는 커피믹스 50억 개를 만들 수 있는 양으로, 국내 커피믹스 시장의 50%를 예상해 설계했다.
 
남양유업은 30여명의 전문가를 미국, 독일, 스페인 등의 대표적 커피공장에 보내 생산시스템을 철저히 벤치마킹했으며, 이를 토대로 원스톱 입체 원두가공시스템과 카제인 첨가물 없이도 물에 잘 녹는 초미립자 크리머 설비 등을 독자 기술로 개발해 이 공장에 적용했다.
 
남양유업은 이번 커피공장 건설에 소요되는 1800억원 전액을 차입금 없이 순수 사내 유보금만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김웅 남양유업 대표는 "기존 커피회사는 매년 수백억원의 로열티 등을 미국에 지불할 수밖에 없었으나 우리는 단 한 푼의 로열티도 지급하지 않는 것이 강점"이라며 "이 비용을 아껴 국내에 재투자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국내 커피품질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남양유업은 최근 커피믹스 시장점유율 20%를 돌파하는 등 급증하는 수요를 맞추기 위해 기존 생산설비와 원료공급업체는 내수제품 중심, 나주 신공장은 수출제품 위주로 이원화해 생산할 계획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