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대우조선해양, LTE 기반 '스마트 조선소' MOU
거제 옥포조선소 121만평에 LTE 통신망 구축
입력 : 2011-12-20 15:02:17 수정 : 2011-12-20 15:03:54
[뉴스토마토 이한승기자] SK텔레콤(017670)현대중공업(009540)에 이어 대우조선해양과 롱텀에볼루션(LTE)을 기반으로 한 'Smart 조선소'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양사는 20일 박인식 SK텔레콤 기업사업부문장(부사장)과 이영만 대우조선해양 조선소장(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우조선해양 거제도 옥포조선소에서 '대우조선해양 4G LTE 기반 Smart 조선소 구축을 위한 전략적 협약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LTE 기반의 스마트워크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으로 연말까지 400만㎡(약 121만평)에 달하는 대우조선해양(042660) 옥포조선소 전역에 LTE 통신망을 신규 구축하고 LTE 스마트폰과 태블릿PC를 임원과 주요 업무 담당자에게 지급할 계획"이라며, "이와 함께 내년 중 시범사업을 본 사업으로 확장해 전사 임직원까지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옥포 조선소 전역에 모두 10곳의 LTE 기지국과 40개의 광중계기를 설치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Smart조선소' 전역의 통신환경을 LTE네트워크만으로 구축하는 기업은 대우조선해양이 국내에서 첫 사례라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이번 MOU로 대우조선해양이 ▲ 생산·물류·관리 등 각종 시스템 관리 ▲ 품질관리 실시간 실적관리 ▲ 해양 잉여자재 추적 등을 LTE 기반으로 수행하게 되며, 고용량 그래픽 파일이나 동영상 등이 첨부된 이메일 수·발신도 스마트폰을 통해 단시간에 가능해지고 초고화질 영상회의도 가능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또 조선업의 특수한 업무 수행도 훨씬 수월해진다는 설명이다.
 
기존에는 선박이 설계도대로 지어졌는지 관리하는 '품질관리 실시간 실적관리'는 품질관리관(QC, Quality Control)과 선주 검사관이 ▲ 설계도와 현장을 비교하며 사진을 찍고 ▲검사 서류에 서명한 후 ▲ 사무실로 돌아와 사진과 서류를 PC에 저장하는 복잡한 과정이 필요했다.
 
하지만 SK텔레콤은 이제 태블릿PC를 활용해 현장에서 사진 촬영과 서류 서명, 저장 등이 즉시 가능해져 시간과 절차를 대폭 단축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산업 생산성 향상을 위해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에 선도적으로 4G LTE를 도입한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해 포스코(005490), 금호아시아나, 동부그룹 등 업계 주요 기업들의 스마트워크 시스템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박인식 SK텔레콤 기업사업부문장은 "SK텔레콤의 LTE망과 결합한 스마트워크 서비스로 대우조선해양의 경쟁력은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며 "최고 품질의 LTE를 기반으로 한 대우조선해양의 스마트 쉽빌딩(Ship building) 역시도 최고 수준의 품질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만 대우조선해양 조선소장은 "LTE 기술을 접목해 생산현장을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환경으로 혁신하고, 대우조선해양이 만드는 제품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스마트 쉽빌딩 기업문화를 정착해 세계 최고의 종합중공업그룹으로 거듭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한승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