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가르드 IMF총재 취임..'윤리적 행동 강조'
스트로스-칸 前총재 성추문 '의식'
라가르드 IMF 총재 취임
입력 : 2011-07-06 10:45:42 수정 : 2011-07-06 10:45:53
[뉴스토마토 안지현기자] 5일(현지시간) 취임한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새 총재에게 새로운 계약 조건이 제시됐다. 스트로스-칸 전 총재의 성추문 사건을 의식한 듯 '윤리적 행동 기준 준수'하라는 조건이다.
 
이날 공개된 계약 조건에 따르면 IMF는 라가르드 총재에게 "최고 수준의 윤리적 행동 기준 준수"를 요구했다. 이전까진 없었던 계약 조건이다.  
 
이와 함께 IMF는 스트로스-칸 전 총재가 종종 프랑스 사회당 집회에 참여했던 것과 달리 라가르드에겐 정치적 집회에 참석하는 것도 금지했다. 
 
한편, IMF의 첫 여성 총재인 크리스틴 라가르드는 5일 취임, 공식적인 업무에 착수했다. 임기는 앞으로 5년이다. 
 
현재 워싱턴의 IMF 본부에 도착할 라가르드 총재는 6일 첫 기자회견을 갖고 향후 활동 계획 등을 밝힐 예정이다. 
 
뉴스토마토 안지현 기자 sandia@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지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