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가르드, IMF 첫 여성 총재로 선임
입력 : 2011-06-29 07:13:29 수정 : 2011-06-29 07:13:38
[뉴스토마토 한은정기자] 크리스틴 라가르드 프랑스 재무장관이 국제통화기금(IMF)의 새 총재가 됐다.
 
2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IMF는 이날 이사회를 열어 라가르드 재무장관을 새 총재로 선임했습니다. IMF 역사상 첫 여성 총재가 탄생한 것이다.
 
라가르드 신임 총재는 성폭력 혐의로 사임한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전 총재의 뒤를 이어 다음 달 5일부터 5년 임기를 시작한다.
 
라가르드 신임 총재는 "더 강하고 안정적인 조직이 되기 위해서, 모두를 위한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서 IMF는 효율적이고 합리적이며 대응력이 뛰어난 조직이 돼야한다"며 "모든 회원국들이 같은 정신으로 IMF를 이끌어나가도록 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삼겠다"고 언급했다. 
 
뉴스토마토 한은정 기자 rosehans@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은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