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중앙회 "대체공휴일제 도입 시기상조"
입력 : 2011-06-20 18:23:23 수정 : 2011-06-20 18:23:36
[뉴스토마토 송주연기자] 정부가 최근 내수활성화를 위해 추진 의사를 밝힌 '대체공휴일제' 도입에 대해 중소기업계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0일 논평을 통해 "대체공휴일제 도입으로 휴일근로수당 등 추가 인건비 증가가 발생하면 부족한 인력으로 어렵게 생산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중소기업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며 대체공휴일제를 반대했다.
 
지난 4월 중앙회 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 평균가동률이 73%(정상가동률 80%), 정상적으로 가동중인 업체는 4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다음달 1일부터 2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 주 40시간제가 전면 확대 시행됨에 따라 영세업체는 근로자 1인당 월 15만원 정도의 인건비 증가를 예상하고 있는 실정이다.
 
중앙회는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에게 대체공휴일제 도입은 시기 상조"라며 "정부는 대체공휴일제 도입에 신중을 기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토마토 송주연 기자 sjy2925@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송주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