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당무위 개최…당규개정안 의결 추진
'의장경선 당심반영' 등 당원권 강화 방안 추가
2024-06-12 07:21:20 2024-06-12 07:21:20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민주당은 12일 당무위원회를 열어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 권리당원 투표 20%를 반영하고 당원 주권국을 설치하는 등의 당원권 강화 방안을 담은 당규 개정안 의결을 추진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선후보자가 3인 이상인 경우 선호투표 또는 결선투표를 실시하도록 하는 방안과 총선 후보 부적격 심사기준에 '당의 결정 및 당론을 위반한 자'에 대한 규정을 구체화하는 당규 개정안도 함께 안건에 올랐습니다. 
 
다만 의장 후보 경선에 당심을 반영하는 안의 경우, 당내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반론이 다수 제기됐던 만큼 순조롭게 의결될 지 여부는 미지수입니다. 
 
실제로 '원조 친명(친이재명)'으로 꼽히는 김영진 의원이 "당내 충분한 의사 수렴 없이 급하고 과하게 의결됐다"면서 연일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하고 있는데요. 
 
김동연 경기도지사도 전날 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국회직 선출에 당원 20% 반영은 과유불급이다. 당원중심 정당에는 찬성하지만 국민정당, 원내정당에서 멀어져서는 안된다"고 적었습니다. 
 
한편, 또 다른 쟁점인 '당대표 사퇴 시한 조정'을 골자로 하는 당헌 개정안은 오는 17일의 중앙위원회에서 논의됩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