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한전 지난해 4조5691억 적자…3년 연속 적자
적자 폭은 요금 인상 등으로 28조↓
한전 "자구노력 철저히 이행할 것"
2024-02-23 17:54:56 2024-02-23 17:54:56
[뉴스토마토 김소희 기자] 한국전력이 지난해 4조5691억원의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한전이 3년 연속 영업적자를 낸 것은 1961년 창사 이래 처음입니다.
 
다만 적자 폭은 요금 인상·연료가격 하락 등으로 전년 대비 28조86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3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지난해 결산 결과 매출액은 88조2051억원, 영업비용은 92조7742억원입니다. 
 
영업손실은 4조5691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전년 대비 28조 860억원이 감소한 것입니다. 
 
매출액은 요금 인상 등으로 전년 대비 16조9472억원 증가했습니다. 영업비용은 전력구입비 감소 등으로 11조1388억원 감소했습니다. 
 
전년 대비 매출액 주요 증감 요인을 보면 판매량은 0.4% 감소했으나, 요금 인상으로 판매 단가가 26.8% 상승했습니다. 따라서 전기판매수익이 전년 대비 16억7558억원 증가했습니다. 
 
자회사 연료비는 7조6907억원 감소했으며, 민간발전사 전력 구입비도 3조6806억원 줄었습니다. 
 
한전 측은 지난해 세 차례 요금 인상과 연료가격 하락으로, 2분기 연속 영업이익이 발생하는 등 경영 환경이 나아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 한전이 전력시장에서 구매하는 계통한계가격(SMP)는 2022년 196.7원/kWh에서 2023년 167.1원/kWh으로 내린 반면, 판가는 2022년 120.5원/kWh에서 152.8원원/kWh으로 올랐습니다.  
 
한전 측은 "비핵심 자산매각 등 재정건전화계획 이행과 더불어 자회사 중간배당을 통해 사채발행한도 위기를 돌파하고 경영정상화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며 "국민께 약속드린 자구노력을 철저하고 속도감 있게 이행하면서, 누적적자 해소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정부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23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해 4조 5691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사진은 전기요금 고지서. (사진=뉴시스)
 
세종=김소희 기자 shk3296@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규하 경제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