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BMW 270억 규모 수주…"글로벌 시장 확대"
2024-01-31 10:00:43 2024-01-31 10:00:43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팅크웨어(084730)가 BMW 글로벌로부터 약 270억 규모의 블랙박스 발주를 받았다고 31일 밝혔습니다. 
 
팅크웨어는 지난 2021년부터 비포마켓에 진출했으며 현재는 BMW 글로벌을 통해 약 80여개 국가에 블랙박스(DashCam)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미주 및 유럽, 일본 등 애프터 마켓에도 현지 법제화에 발 맞춰 본격적으로 진출하고 있습니다.
 
팅크웨어 관계자는 "올해 7월부터 EU 내 신규 등록되는 모든 M1* 및 N1** 클래스 차량에 EDR(사고기록장치) 및 운전자 보조 시스템(△지능형 속도 보조 장치 △비상 차선 이탈 경고 등) 장착 의무화를 시행함에 따라 블랙박스 해외 매출이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팅크웨어는 지난해 독일에 현지 법인을 세웠으며 독일 법인을 물류 기지로 활용해 EU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입니다. BMW 이외에 글로벌 완성차향 비포마켓 입찰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입니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기성 편집국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