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남, 개혁신당 입당…"국민의힘, 비민주적 사당"
국민의힘 탈당…"윤 대통령에 국민도, 나도 속아"
개혁신당 '총선 전략기획위원장' 예정
2024-01-12 11:30:19 2024-01-12 11:30:19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김용남 전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개혁신당(가칭) 입당을 선언했습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속았다며 새로운 정치를 시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국민의힘을 떠난다"며 "한나라당 시절에 입당해 당명이 수차례 변경되는 와중에도 줄곧 당을 지켜왔지만, 더이상 당 개혁에대한 어떠한 희망도 갖기 어려워 탈당한다"고 말했습니다.
 
가칭 개혁신당 천하람, 허은아, 이기인 공동창당준비위원장과 김용남 전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탈당 및 신당 합류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김 전 의원은 국민의힘 탈당 배경을 윤석열 대통령으로 꼽았습니다. 그러면서 "민심을 받아들어 민생 해결방안과 정책을 고민하기보다, 오직 대통령의 눈치를 보며 민심에는 눈과 귀를 닫아버리는, 합리성과 상식을 찾아볼 수 없는 비민주적 사당이 돼 버렸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후보의 당 내 경선 과정에서부터 캠프의 일원으로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했다"며 "당시 윤후보가 입버릇처럼 이야기하던 '공정과 상식'이 지켜질 것을 믿었지만, 국민도 속고 저도 속았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의원은 개혁신당에 입당해 '총선 전략기획위원장'을 맡을 예정입니다. 천하람 개혁신당 공동창당위원장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의원을 두고 "개혁신당에 총선 전략의 핵심은 확장이다"라며 "거대양당이 각자 갖은 기득권, 특히 편안한 지역구에 안주할때 지지를 확장하는데 기여했다"고 밝혔습니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