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윤재옥, 문재인정부 향해 "비뚤어진 대북 정책, 민주당 반성하라"
"국민 명예 훼손하는 정당, 국민의 마음에서 삭제되어야 마땅"
2023-12-08 11:47:33 2023-12-08 11:47:33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만희 사무총장, 유의동 정책위의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최수빈 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당시 문재인정부가 이를 방치하고 사실을 왜곡·은폐했다는 감사원 발표에 대해 “민주당은 책임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자세를 보이길 바라며 진영논리와 정치적 이익에 매몰되어 감사 결과를 부인하는 것은 유가족에 대한 2차 가해에 해당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과실이나 불가항력이 아니라 태만으로 인해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면 이는 엄연히 살인 방조이며 국가의 책무를 저버린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이 모든 무능, 방관, 음모, 왜곡, 국가폭력 뒤에는 어떻게든 김정은정권에 잘 보여야 한다는 문재인정권의 비뚤어진 대북 정책이 있었다는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라며 “진실이 이러한데 민주당은 북풍몰이, 종북몰이를 언급하며 감사원을 공격하고 나섰다. 이것이야말로 구태의연한 색깔론이며 본질 호도다”라고 직격했습니다. 
 
또 “정부가 정치적인 이유로 한 국민의 죽음까지 왜곡했던 사실의 진실을 밝혀 유가족의 억울함을 풀고, 다시는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게끔 시스템을 점검하는 감사원의 당연한 업무 수행을 매도하는 것을 국민들께서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민주당을 향해 “이 시간까지 이 사건과 관련해 국민 앞에 사죄하고 용서를 구한 적이 없다”라며 “국민의 생명을 외면하고 국민의 명예를 훼손하는 정당은 국민의 마음에서 삭제되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윤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협상을 앞두고 20일까지 합의가 안 될 경우 단독 처리를 주장하는 것은 협상에 유리한 고지를 가지겠다는 취지로 읽히는데, 협상에 도움이 안된다고 생각한다”라며 “민심 포기 선언이나 다름없다”고 꼬집었습니다.  
 
최수빈 기자 choi32015@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