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민주, '개딸 정당' 인증…'이재명 사당화' 완성
당헌 개정안, 찬성 67.55%로 중앙위 의결
이재명 "국민 눈높이 맞는 정치해야"…이원욱 "정치권력·포퓰리즘 일치할 때 독재 탄생"
2023-12-07 17:30:00 2023-12-07 18:02:17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민주당이 대의원 권한 축소를 골자로 하는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습니다. 내년 전당대회부터 적용되는 이번 제도 개편으로 민주당은 차기 지도부도 '친명(친이재명)계'로 꾸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당 최고위원과 원내 지도부를 친명 일색으로 채운 데 이은 '이재명 사당화'의 완성입니다. 
 
변재일 민주당 중앙위원회 의장은 7일 열린 중앙위원회에서 "중앙위원 총 605명 중 490명(80.99%)이 참여, 이 중 찬성 331명(67.55%), 반대 159명(32.45%)으로 재적 중앙위원 과반이 찬성해 의결안건 제1호가 가결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날 민주당은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중앙위원회를 열고 '당헌 개정의 건'을 표결에 부쳤습니다. 당헌 개정안은 두 가지 내용을 포괄하고 있는데요. 첫 번째는 내년 총선에서 '선출직 공직자 평가' 하위 10%에 든 현역 의원의 경선 득표 감산 비율을 현행 20%에서 30%로 하향하는 것이고, 두 번째는 전당대회 투표에서 권리당원과 대의원의 표 반영 비율을 현행 '60대1 이상'에서 '20대1 미만'으로 낮추는 방안입니다. 
 
해당 안건들은 지난달 24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의결된 후 27일일 당무위원회도 통과했는데요. 조정식 사무총장은 두 가지 개정 사안을 한꺼번에 표결한 것에 대해 "통상적으로 당헌 개정안은 한꺼번에 논의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서 정권 규탄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의원제 장점 쏙 빼고이재명 "표의 등가성"
 
이재명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우리는 야당이기 때문에 정권의 폭주를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며 "내년 총선 결과에 따라서는 지금보다 더 엄혹한 상황을 만들 것이 분명하다. 민주당의 역할이 매우 크다"며 총선을 앞두고 있는 민주당의 역할론을 부각했는데요. 이어 그는 "정당의 주인인 당원의 의사가 제대로 반영되는 정치, 정당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책임"이라며 "표의 등가성을 보장해나가는 방향으로 당헌 개정을 시도하게 됐다"며 이번 투표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정권을 되찾아오기 위해서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치를 해야 한다"며 "공천 시스템에 약간의 변화를 주어서 혁신의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것도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가 이날 표결의 당위성에 좀 더 무게를 뒀다면 홍익표 원내대표는 당의 통합에 치중한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그는 "야당은 단결과 통합이 최고의 혁신이고 최고의 가치다. 우리 당은 분열하면 패배하고 단합하고 하나가 됐을 때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토론을 치열하게, 합의된 원칙은 일사불란하게 하는 것이 민주당이 지금까지 지켜온 민주주의의 가장 중요한 질서였고 원칙이었다"며 표결 이후 발생할 수 있는 분란을 차단하기 위한 포석도 함께 뒀습니다. 
 
'태극기부대·나치'에 비유…"말 바꾸기가 국민 눈높이?"
 
하지만 비명(비이재명)·친문(친문재인)계의 반발은 예상만큼 격렬했습니다. 표결에 앞서 약 두 시간 동안 진행된 자유 토론에서 찬성과 반대를 각각 지지하는 중앙위원들의 의견은 첨예하게 대립했는데요. 이 과정에는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를 향한 날선 비판도 가감 없이 제기됐습니다. 
 
포문은 박용진 의원이 열었습니다. 박 의원은 현역 의원 평가 문제에 특히 부정적 입장을 보였는데요. 그는 "유불리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과 약속한 시스템 공천의 핵심을 바꿔서는 안된다. 다음 지방선거 때 상황논리에 맞추고 지도부 해석에 맞춰서 시급하게, 선거 몇 달을 앞두고 다시 변경시킬지 어떻게 아느냐"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국민 혈세를 받고 운영되는 공당이기에 당헌당규 자체가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당헌당규를 함부로 바꾸고 훼손하는 것은 민주주의와 당 정신의 훼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간 당 지도부에 대립각을 세워온 이원욱 의원은 이재명 체제를 '태극기부대'와 '나치'에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이 의원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태극기 부대가 결합해 총선해서 패배했던 모습을 닮아가고 있다"며 "정치권력과 포퓰리즘이 일체화 될 때 독재 권력이 탄생했는데, 나치가 대표 사례"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는 "말 바꾸기를 일상화하는 것이 국민의 눈높이인가. 대의원제를 폐지하자고 하는 것 또한 국민의 눈높이인가"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던 이 대표를 직격하기도 했습니다. 
 
이 의원과 함께 정치 세력 모임 '원칙과 상식'을 주도하고 있는 윤영찬 의원도 "정당의 주인은 당원이라고 하는 것은 맞다. 하지만 정당 존재 이유는 결국 국민이 아닌가"라며 "우리 당 분위기는 대의제가 마치 악이고 1인1표 직접 민주주의가 선인 것처럼 오해하는 것 같은데, 그렇다면 모든 국가가 직접 민주주의를 했어야 했다"고 당헌 개정안의 부결을 호소했습니다. 
 
이 외에도 전해철, 설훈, 홍영표 의원 등이 일방적이고 급진적인 규정 변경에 부정적 의사를 표했습니다. 그럼에도 투표에서는 '개딸 정당'으로의 전락을 막지 못했습니다.  당 내에서의 계파 갈등이 더 고조될 것으로 짐작되는데요. 이낙연 전 총리가 이날에도 "민주당은 변화의 모습을 보여줘야만 총선 승리를 기약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인 것처럼 당을 향한 변화 요구도 보다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