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신세계그룹 CVC, 패션뷰티 전용 펀드 결성
패션·뷰티·테크에 집중 투자할 목적
2023-12-07 10:52:48 2023-12-07 10:52:48
 
 
신세계그룹의 벤처캐피탈(CVC) 시그나이트파트너스 CI. (사진=시그나이트파트너스)
 
 
[뉴스토마토 고은하 기자] 신세계그룹의 벤처캐피탈(CVC) 시그나이트파트너스와 산은캐피탈이 공동으로 이달 7일 560억원 규모의 '신세계-KDBC아뜰리에투자조합'을 결성합니다.
 
시그나이트파트너스가 현재까지 결성한 펀드 중 최대 규모입니다. 시그나이트파트너스와 산은캐피탈이 공동업무집행조합원(CO-GP) 역할을 수행합니다. 주요 출자자로는 우리은행, 서울시, 신세계(004170),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 SSG닷컴 등이 참여합니다.
 
아뜰리에투자조합은 업계 최초 패션뷰티 전용 펀드로 패션, 뷰티, 테크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브랜드의 글로벌 확장을 도와 투자한 기업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K브랜드의 글로벌 성장을 가능하게 만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술을 보유한 테크 기업에도 투자하며 산업 전반의 성장 과정에 참여, 투자 기업의 가치를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뷰티에서는 K뷰티의 강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필러, 스킨부스터, 미용 레이저장비 등 메디컬 등급의 제품을 개발하는 기업과 기능성 뷰티 디바이스 기업, 뷰티테크 및 원료 개발사 등에 투자합니다.
 
패션에서는 시장규모가 크고 성장률이 높은 카테고리 내에서 강점을 가진 브랜드와 자신만의 기술을 보유한 패션테크 기업 등에 투자합니다.
 
디지털 테크 분야에서는 이커머스 및 데이터분석, 자동화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뷰티 및 패션산업의 밸류체인을 효율화 할 수 있는 기업, 수출입 업무 디지털 전환 및 자동화 관련 비즈니스 분야에 투자할 계획입니다.
 
이새봄 시그나이트파트너스 수석심사역은 "신세계백화점, 신세계인터내셔날, SSG닷컴, W컨셉 등 신세계그룹이 가지고 있는 온·오프라인 인프라와 산은캐피탈의 폭넓은 금융지원 역량을 활용해 유망 기업을 발굴 및 육성하고, 해외 진출을 적극 도와 투자 기업의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고은하 기자 eunh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강영관 산업2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