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민주, 중앙위서 대의원 축소·감산비율 논의
비명계, 강력 반발…부결 공개 호소도
2023-12-07 07:56:49 2023-12-07 08:11:12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민주당이 7일 중앙위원회를 열어 총선 경선 시 현역의원 페널티를 강화하고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의 투표 비중을 높이는 당헌 개정안을 논의합니다. 
 
민주당 중앙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당헌 개정의 건 투표를 진행합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당 최고위원회는 지난달 24일 '선출직 공직자 평가' 하위 10%에 든 현역 의원의 경선 득표 감산 비율을 현행 20%에서 30%로 확대하는 공천 룰 개정안을 의결했습니다. 
 
또 전당대회에서의 대의원 표 비중을 축소해 권리 당원의 표 가치를 현재의 3배 이상으로 높이는 방안도 통과시켰습니다. 현재는 권리당원 60~70표가 대의원 1표에 해당하는데, 이를 20대 1 미만으로 조정하겠다는 것입니다. 
 
두 안건은 지난달 27일 당무위원회를 통과했고, 이날 중앙위에서 의결되면 최종 확정됩니다. 
 
이 같은 방침을 두고 민주당 내 비명(비이재명)계 인사들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현역의원 페널티 강화는 공천 불이익의 우려가 있고, 대의원 비중 축소는 현 지도부가 차기 지도부까지 차지하려는 포석이라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지난 6일 중앙위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이번 안건으로 조정되면 대의원 한 표가 권리당원 10~15표 가치 정도로 줄어든다. 사실상 대의원제 폐지"라며 "총선을 앞두고 총력을 모아야 할 때, 대의원제를 개편한다며 당의 분열을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전해철 의원도 같은 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총선 승리에 매진해야 하는 상황에서 총선과 직접 관련 없는 대의원제 관련 논란을 만들어 당의 단합을 저해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