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윤심' 업은 김기현, 인요한과 회동…정면충돌 피했다
김기현 "공관위원장 추천, 충분히 공감"…인요한 "희생·혁신 의지 확인"
2023-12-06 18:00:19 2023-12-06 18:37:34
김기현(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주류 희생 혁신안' 정식 보고를 하루 앞두고 전격 회동했습니다. 당 혁신과 총선 전략을 둘러싼 두 사람 간 정면충돌을 피하고 갈등 국면을 우선 수습한 겁니다.
 
김 대표와 인 위원장은 이날 국회 본관 당대표실에서 만나 혁신안과 당내 상황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달 17일 회동 이후 19일 만입니다.
 
김 대표는 회동에 앞서 "역대 어느 혁신위보다 왕성하게 활동해 당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이끌어 주셔 감사드린다"고 인 위원장을 치켜세웠습니다. 이어 "좋은 혁신 아젠다를 많이 제시하고 실천 가능한 것들이 상당 부분 있어, 잘 참고해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내겠다"고 했습니다. 
 
회동 직후 김 대표는 "인 위원장의 제안을 충분히 공감한다"면서도 "지금 바로 수용하지 못하는 점은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7일 최고위원회의에 보고될 '주류 희생 혁신안'에 대한 수용 불가 입장을 재차 확인한 겁니다.
 
다만 김 대표는 인 위원장이 자신을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고 요구한 것과 관련해 "충분히 공감한다"며 앞서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며 사실상 거부했던 발언에서 한 발 물러났습니다. 
 
인 위원장도 회동 직후 "김 대표의 희생과 혁신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혁신위가 그간 요구했던 '주류 희생안'보다 수위가 낮은 혁신안이 오는 11일 최고위에 보고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김 대표는 다음 주 총선 인재 발표를 시작으로 공관위를 발족하며 총선 국면으로 전환할 계획입니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