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연령·저소득일수록 '물가부담' 커…중산층 가구에도 부담
2022년 소비자물가 등락률 1인가구·지출상위 4.8%
반대로 60세 이상, 지출중위 가구 5.3%로 가장 높아
1인가구 4.8%, 2인이상 가구 5.1% 상승
2023-06-02 14:37:25 2023-06-02 17:20:57
[뉴스토마토 김유진 기자] 연령이 높고 소득이 적을수록 고물가의 영향을 더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중산층인 소득 중위 60%의 부담이 가장 컸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및 2022년 가구특성별 소비자물가지수 작성결과를 보면 지난해 전체가구의 소비자물가는 5.1%로 나타났습니다. 
 
전체가구보다 등락률이 낮은 집단으로는 1인, 39세 이하 등이 있습니다. 각각 수치를 보면 1인 4.8%, 39세이하 4.9%, 근로자 5.0%, 소득상위 5.0%, 지출상위 4.8%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60세 이상은 5.3%, 근로자외 5.2%, 소득분위 5.2%, 지출중위 5.3 가구는 전체가구보다 높게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가구특성별 소비자물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소비자물가는 5.1%로 소득 중위 60%의 소비자물가 등락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그래픽=뉴스토마토)
 
균등화소득을 기준으로 보면 소득 중위 60%의 연간 물가 상승률은 5,2%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전체가구 평균보다 높은 수치입니다. 소득 하위 20%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1%였으며 소득 상위 20%의 경우 5.0%로 산출됐습니다. 
 
소비지출별 상승률을 보면 보면 지출 중위 60%는 5.3%로 산출된 반면 지출 하위 20%는 5.1%, 상위 20%는 4.8%로 나타났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39세 이하의 등락률은 4.9%로 나타났으며 40~50세 5.1%, 60세 이상 5.3% 순으로 나이가 많을수록 등락률이 컸습니다. 65세 이상은 5.2%로 여전히 높게 나타났습니다.
 
가구원수별 소비자물가를 보면 1인가구는 4.8%, 2인이상 가구는 5.1% 상승했습니다.
 
1인가구는 주택·수도·전기·연료(4.2%), 음식·숙박(7.6%), 교통(8.2%)등에서 상승률이 높았습니다. 2인이상 가구는 교통(10.0%), 식료품·비주류음료(6.0%)에서 높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 가구는 교통(10.6%), 음식·숙박(7.8%), 주택·수도·전기·연료(7.4%)에서 높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39세 이하 가구는 교통(8.8%), 음식·숙박(7.6%)에서, 40~59세 가구는 교통(9.9%), 음식·숙박(7.6%)이 상승률을 끌어올렸습니다.
 
2021년 전체가구의 소비자물가 등락률은 2.5%입니다. 39세 이하 가구가 2.0%로 가장 낮고 60세 이상 가구가 3.1%로 가장 높았습니다.
 
1인 2.3%, 39세 이하 2.0%, 근로자 2.4%, 소득상위 2.4%, 지출상위(2.3%)가 전체가구보다 낮았습니다.
 
2인 이상 2.6%, 60세 이상 3.1%, 근로자외 2.7%, 소득하위 2.7%, 지출하위 2.8%, 지출 중위 2.6%은 전체가구보다 높게 나타났습니다. 
 
한편 가구특성별 소비자물가는 물가의 변동을 파악할 수 잇는 참고용 물가지표입니다. 가구원 수와 소득·소비지출 등을 반영해 산출한 자료입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가구특성별 소비자물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소비자물가는 5.1%로 연령층이 높을수록 물가상승률은 더 높게 나타났습니다. 사진은 서울의 한 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사진=뉴시스)
 
세종=김유진 기자 yu@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